2016.12.17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시론] 다문화교육 10년, 한 발 더 내디딜 때

지난 10년 간 다문화교육은 학교현장에서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며 질적·양적으로 성장했다. 다문화학생은 10년 새 열 배가 늘어 10만 명에 육박하고, 그만큼 다양한 다문화교육 프로그램과 지원정책이 추진돼 왔다. 하지만 그런 상황 변화에 발맞춰 교육 내용과 방식이 전환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2012년부터 다문화교육 연구학교, 예비학교 등을 운영하며 느낀 과제들을 짚어보고자 한다.

학교급 따른 체계적 교육과정 필요

대부분의 학교는 세계 여러 나라 옷, 음식, 놀이 등을 체험하는 국제이해교육을 다문화교육으로 이해하고 있다. 초·중·고 학교급과 학생 수준에 상관없이 똑같은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경우도 많다. 예를 들면 초등 1학년도, 고교 1학년도 똑같이 ‘중국 음식 체험’을 하는 것이다. 물론 다문화교육에 대한 저변이 없는 상황에서 국제이해교육의 필요성은 있으나 이는 본래 다문화교육의 취지에 어긋난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단순한 국제이해교육을 넘어 학생들에게 문화 이해, 협력·공존, 반편견, 평등성, 다양성 등의 가치를 고루 배울 수 있도록 학교급과 성장 단계에 맞는 체계적인 다문화교육과정이 필요하다. 
 
OECD의 DeSeCo(Definition and Selection of Competencies) 프로젝트에 따르면 미래사회를 살아가는데 필요한 역량으로 ‘도구적 상호작용적 이용’, ‘이질적인 집단 내에서의 상호작용’, ‘자율적으로 행동하기’를 꼽는다. 좀 더 포괄적으로 보면 다른 나라의 언어를 구사하는 이중언어능력, 나와 다른 문화권의 친구들을 사귀는 문화이해와 반편견, 자신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정체성 등 모든 것이 다문화교육이 아닐까 생각한다.
 
과거 잘못된 사업으로 다문화학생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을 역차별이라고 생각하게 된 경우도 있는 것 같다. 중도입국으로 기초학력 부진을 겪으며 학교생활을 어려워하는 다문화학생들에 대한 맞춤형 교육이 과연 역차별일까? 한국어능력, 기초학습능력이 떨어지는 다문화학생들이 일반학생과 동일한 출발점에서 자신의 능력을 키우고 꿈과 끼를 펼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은 당연히 보장돼야 한다.

부처 간 유사‧중복 사업 통합·정리해야

교사들은 수업, 학생 생활지도, 상담, 공문 처리 등으로 매우 바쁘다. 또 대부분의 학교들은 다문화교육이 중요한 업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문화학생이 없는 학급에서는 ‘다문화학생이 없는데 왜 해야 하지?’라는 인식을 가질 수도 있다. 반면 학교 밖에서는 시대적 요구와 상황에 따라 다문화 관련 사업이 늘어나고 현장 교사들에게 요구되는 사항도 많아져 업무체감지수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교육부, 여성가족부, 법무부 등 다양한 부처에서 쏟아지는 다문화관련 사업과 유사 프로그램들에 대한 통합, 정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다만 이런 다양한 부처의 사업들을 학교 특성에 맞게 활용하는 학교도 많아 장단점을 고려한 프로그램 운영이 필요하다. 또 교육부 및 교육청의 정책도 실적과 결과처리 중심에서 다문화사회에 대비하는 노력의 과정과 예방중심으로 더 전환돼야 한다. 
 
다문화교육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 교사들은 다문화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학생들을 대해야 한다. 이는 글로벌 인재양성은 물론 민족과 국가 장벽을 넘어 개방과 협력을 통한 공존의 시대로 나아갈 열쇠이기도 하다. 다문화교육 10년의 성과와 부작용을 성찰하면서 행사가 아닌 수업 속에 녹아드는 진정한 교육 변화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