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교단일기

올해도 어김없이  새 날이 밝았다. 모두가 새해를 맞이하면서 새로운 기대를 갖게 된다.  아이들에 대한 부모님의 기대 또한 큰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우리 아이들은 똑같은 질문을 한다. "공부는 왜 해야 하나요?", "어떻게 하면 공부를 잘할 수 있나요?' 이같은 질문을 학생 자신이 물어오면 참 좋은 질문이다. 그렇지만 아쉽게도 부모님들이 물어온다. 그만큼 아이들을 키워오면서 모두가 궁금해하지만 누구도 답해주지 않았던 질문에 명쾌하게 답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이 답을 해 주어도 자신에게 맞는 것만 선택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우리 나라 아이들은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아이들에 속한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세계 어느 곳보다 뜨거운 교육열을 가진 나라다. 우리나라 학부모만큼 열성적으로 아이의 뒤를 쫓아다니며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는 이들도 없을 것이다. 취리히 대학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우리나라 아이들의 평균 IQ는 106으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인다는 것이다. 머리 좋은 아이에 학부모의 열정까지 더해졌으니 우리나라 아이들이 공부를 잘하는 것은 당연한 일처럼 여겨진다. 하지만 ‘공부 잘하는 아이’의 오늘은 과연 건강하고 행복할까?

 

놀랍게도 우리나라의 청소년 행복지수는 OECD국가 중 가장 꼴찌로 나타났다. ‘공부만 잘하면 그만’이라는 믿음 속에서 우리 아이들은 병들어가고 있다. 부모들은 아이의 성적과 등수에 연연하느라 정작 아이의 한 길 마음 속은 들여다보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대학의 학점까지도 엄마가 책임지는 현실을 우리는 보고 있다. 교실의 선생님은 로봇처럼 무기력한 존재로 전락한 지 오래다. 이것이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아이가 많은 나라, 동시에 가장 불행한 아이가 많은 나라, 대한민국 교육의 그늘이 아닌가 생각한다.

 

지금은 위기의 시대다. 가장 공부를 많이 하여 최고급 자리를 차지한 사람들이 보여준 모습은 너무 부끄럽다. 쇠고랑을 차고 끌려가는 모습이 처량하기만 하다. 우리는 높은 지위를 얻기 위한 공부가 아닌 진짜 공무원이 돼 국민들을 위한 봉사를 할 수 있는 공부를 할 수 있도록 가치있는 인간을 만들어야 한다. 자리만을 탐하고 권력을 휘두르는 것이 아닌 진짜 공부를 하도록 하여야 한다.  일찍 고시 패스하고 출세하였다고 좋아할 것 없다. 너무 많은 것을 일찍 이루면 나중에 할 일이 없어진다. 인생은 마지막까지 가 봐야 한다. 그러니까 넓은 시야, 따뜻한 가슴으로 나를 알고 세계를 알고 인간을 아는 공부가 필요하다.

 

한 아이의 가치를 한낱 숫자로 환원하는 것, 친구를 짓밟고 올라서기를 강요하는 것은 진정한 공부가 아니다. 또 아이들에게 잘못된 공부를 강요하는 어른들, 또 편법과 처세술을 먼저 배우며 잘못된 가치관에 길들여진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된다. 가짜 공부가 낳은 문제들이 넘쳐나는 세상, 이제는 진짜 공부를 해야 한다. 참된 공부는 자신의 꿈에 다가가기 위해, 바람직한 삶의 방향과 모습을 꾸려가기 위해 꾸준히 자신을 들여다보는 과정이며, 영혼을 성장시키는 자양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