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5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탐방

지난해 10월 31일 시작한 tvN의 20부작 시즌제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15’(이하 ‘막영애15’)가 1월 3일 끝났다. 2007년 4월 20일 방송을 시작, 무려 10년을 이어온 ‘막영애’ 시리즈는 2006년 개국한 tvN의 간판 프로그램이라 할만하다. 지상파까지 통틀어 시즌 15까지 방송된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이기도 하다.

필자 개인적으로도 ‘막영애’ 시리즈는 같은 드라마를 네 번이나 비평의 대상으로 삼은 역사적인 작품이다. ‘리얼한, 너무 리얼한 막돼먹은 영애씨’(전북매일신문, 2011.3.16.), ‘시즌11의 기념비적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한교닷컴, 2013.4.10.), ‘소름끼치게 말 안 되는 반전 막돼먹은 영애씨’(한교닷컴, 2015.10.12.)와 이 글이 그것이다.

시즌 1~8을 연출한 박준화 프로듀서는 “소시민적 정서와 일상적 희로애락이 롱런의 가장 큰 힘”(조선일보, 2016.10.27.)이라고 말하지만, 높은 시청률이 받쳐주지 않으면 10년 방송은 불가능한 일이다. 관련 보도 역시 조선일보⋅한겨레⋅서울신문⋅동아일보⋅스포츠서울 등 지상파 웬만한 드라마보다 더 많은 편이다.

그런데 ‘막영애15’는 마지막회에서 3.9%(닐슨코리아)를 기록했지만, 1.8%대로 추락하는 등 지지난 해 방송된 14편보다 시청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시즌 평균 시청률 3% 안팎을 밑돈 것. 보통 1%대만 되어도 성공으로 간주되는 케이블방송이니 실패라 할 순 없지만, 좀 되집어 볼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된다.

일단 ‘막영애15’는 주인공 영애 역에 김현숙이 10년째 연속 출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실제로 김현숙은 "우리나라에서 여성 캐릭터가 이렇게 오래 주도적으로 드라마를 이끌어나간다는 것 자체가 전무후무한 일 아닌가요"(앞의 조선일보)라며 감격어린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현숙 말고도 10년 동안 빠짐없이 출연한 배우도 여럿 있다. 윤서현⋅정지순⋅송민형⋅김정하 등이다. 영애 아빠와 엄마 역인 송민형과 김정하는 미혼의 딸과 함께 사는 부모이니 그렇다쳐도 윤서현과 정지순의 10년째 무결석 출연은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기에 충분하다. 영애가 그들과 함께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창업하는 변신에서도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막영애15’는 시즌 14와 마찬가지로 밤 11시 월화드라마로 주 2회 방송되었다. 시즌 14에서 그리 어색하지 않은 연기가 돋보였던 걸그룹 레인보우 조현영 대신 ‘아닌데’의 이수민이 낙원종합인쇄사 새 디자이너로 등장한다. 회사건물 1층의 해물포차 주인으로 조동혁과 그의 조카 정수환이 주요 등장인물인 것도 달라진 점이다.

그런 변화에도 ‘막영애15’는 사랑놀이에 방점을 찍은 듯 보인다. 가령 새로 등장한 조동혁은 영애 초등학교 동창이지만, 이승준과 함께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39세 노처녀인데다가 뚱뚱하고 못생긴 영애를 두고 벌이는 두 남자의 쟁탈전이다. 김산호가 조동혁으로 바뀌었을 뿐 시즌 14의 연장선인 셈이다.

한상재 프로듀서는 “영애의 러브라인은 우리 드라마의 판타지”(한겨레, 2016.10.28.)라며 일부러 그런 것이란 의도를 내비치지만, 그냥 예쁘게 봐줄 수 없다. 게다가 상상이 안될 정도의 유치찬란 로맨스라 어쩐지 질리기까지 한다. 고달픈 워킹맘을 표방한 라미란이 19회(1월 2일)에서 윤서현에게 질투를 느껴 영업방해 하는 따위도 가관이라 할까, 아무튼 곱게 보이지 않는다.

그 점을 의식했는지 영애는 “유치해서 못봐주겠네”(12월 5일 11회)라며 반성도 한다. 가령 택시비 따위를 돌려받는 그들의 이별후 상황은 보기 민망할 지경이다. 나아가 승준의 영애 대하기는 거의 무뇌아 수준이랄까 ‘또라이’도 그런 ‘상또라이’가 없지 싶을 정도다. 이승준과 같은 그런 40대 남자가 현실에서도 과연 존재할까 생각하면 오싹 소름이 끼친다.

사랑을 하면 바보가 되고 유치해지는 것도 사실이지만, 한물간 ‘소름끼치게’를 연발해가며 재롱 떠는 아이 모습으로 일관한 승준 캐릭터는 그 동안 인기요인인 일상적 리얼리티라든가 현실적 박진감을 배반한다. 심지어 영애를 향한 승준의 말투만 들어도 그만 질려버린다. 아마 그런 판타지에 더 이상 놀아나고 싶지 않은 시청자들이 많을 것이다.

진짜 공감 안 되는 ‘띨띨이’가 또 있다. 장모가 “칠푼이 같은 김서방”(1월 3일 20회)이라 말하는 혁규(고세원)다. 예컨대 겨우 일하게된 이영애 사무실이니만큼 그냥 죽은 척 있어야 백수의 아픔 같은게 느껴질텐데 작정하고 만든 코미디영화 주인공 모드이기만 하니 너무 질리지 않나? 14편에서 지적한 “리얼한, 너무 리얼한 영애씨가 어느새 판타지가 되었나 하는 의구심이” 더욱 굳어진 형국이라 할까.

물론 “깨끄치(‘깨끗이’의 발음은 깨끄시다.) 세차 좀 해놨습니다”(12월 26일 17회) 따위 오류와 별도로 “잔소리 작렬하더니, 지랄도 풍년”(12월 19일 15회) 같은 참신한 대사와 “1등석은 1등으로 내리는 것 맞죠?”(12월 26일 17회) 등 유머감각은 제대로 평가돼야 한다. 당뇨병에 걸릴까 노심초사하는 조덕배 사장의 갑질로 마지막회를 장식하는 등 ‘막영애’ 본연의 아이템 사수도 폄하될 수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