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5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책

한국, 평생교육 참여율 OECD 18개국 중 12위

성인 고등교육기관 등록률도 하위권
유연한 교육체제, 국가 지원 강화해야

우리나라 성인의 평생교육 참여율은 OECD 국가 중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입법조사처가 최근 발간한 ‘입법과 정책’에 정순둘 이화여대 교수 등이 수록한 ‘연령통합적 관점에서 본 OECD 각국의 교육체계 비교’ 논문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25세 이상~65세 미만)의 평생교육 참여율은 18개 국가 중 12위에 머문 것으로 드러났다. 

학력이 인정되는 형식교육 참여율은 17위로 최하위권이었고 학력이 인정되지 않는 비형식교육 참여율은 11위에 그쳤다. 

성인들의 고등교육기관 등록률도 우리나라는 전 연령집단(25~34, 35~44, 45~54, 55~64, 65~)에서 매우 저조한 수준을 보였다. 25~34세 집단에서는 프랑스, 한국이 가장 낮았고, 35~44세에서는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55~64세 집단에서도 13위에 그쳤다. 

또한 우리나라는 중학교 이하와 대학교 이상의 교육수준에서 연령 각 격차가 가장 큰 나라로 나타났다. 25~34세 집단에서 한국은 대학 이상 이수자가 가장 많은 반면 연령이 높아지면 학력이 뚜렷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우리나라는 직업 등 사회적 위치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학력이 중요한 의미를 갖기 때문에 중등과정 후 곧바로 고등교육기관에 진학하는 상황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덴과 핀란드의 평생교육정책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논문에 따르면 스웨덴은 성인교육을 위한 공적 지원체제가 잘 갖춰져 있다. 자발적 참여로 이뤄지는 성인 스터디서클과 성인고등학교가 정규교육기관 등과 함께 평생학습의 주요 기반이 되고 있으며 연령에 관계없이 교육기회가 제공되고 있다. 또 핀란드는 정규교육기관인 대학에 파트타임 제도가 운영돼 전일제 학생이 아니어도 일과 학습을 병행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연구팀은 “우리도 유연한 교육체제와 국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