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7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월요논단] 새 교육과정, 성패의 열쇠는 교원

3년여의 준비 과정을 거친 ‘2015 개정교육과정’이 2017학년도 1학기 초등학교 1~2학년부터 시작해 연차적으로 초ㆍ중ㆍ고교에 적용된다. 
 
교육부는 2015년 12월 1일, 2015 개정교육과정을 고시한 이후 국가 수준 교육과정의 총론, 교과별 각론 해설서를 발행하고 각종 교육과정 홍보자료를 개발해 일선 학교와 교육계에 보급했다. 또 교원과 교육전문직 1만 3천명을 교육과정 핵심교원 및 선도교원으로 연수하고 이들을 강사로 활용해 전국 23만여 명의 교원‧전문직들에게 역량 강화 연수를 시행해왔다.

참여 강화된 ‘현장친화형’ 교육

2015 개정교육과정은 교과와 창의적 체험활동을 초ㆍ중ㆍ고교 학교 현장에서 바람직하게 가르치고 배울 수 있도록 고안된 ‘현장친화형’ 교육과정이다. 학생들의 참여 활동을 강화해 스스로 배움의 즐거움을 알게 하며, 학습 동기와 흥미를 유발해 꿈과 끼를 발휘하도록 하는 행복교육을 지향한다. 특히 문ㆍ이과 칸막이를 없애 인문ㆍ사회ㆍ과학기술에 관한 기본 소양을 토대로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인문학적 상상력과 과학기술적 창의력을 두루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추구하고 있다. 
 
학교급별 핵심 내용은 초등 1~2학년의 수업 시수를 주당 1시간씩 늘려 ‘안전한 생활’을 교과목으로 편성했고, 5~6학년 실과의 정보 관련 내용을 기존 ‘정보통신기술(ICT)’ 중심에서 실생활 활용 중심의 ‘소프트웨어(SW)’로 바꾼 것이다. 또 1~2학년의 한글교육을 강조하고 누리과정과의 유ㆍ초연계교육도 강화했다.
 
중학교에서는 핵심 개념 원리 중심 학습을 강화하고, 작년에 전면 도입된 자유학기에 지필식 평가를 배제했으며 특기ㆍ적성 중심 자기주도적 학습 능력을 함양하도록 했다. 또 현행 선택과목인 ‘정보’를 필수 과목화 했다. 일반고는 기초 소양과 학력 함양을 위해 7개 공통 과목을 신설하고 한국사를 기초 교과영역으로 편성했으며, 맞춤형 진로 적성 교육을 위해 다양한 선택과목을 개설했다. 특성화고의 경우, 산업 분야 17개 교과(군)을 재편성한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반영하고 일과 학습을 함께하는 진로 설계를 강조했다.

교사 자율성, 선택권 보장해야

교육과정은 학교에서 이뤄지는 학습 내용과 학습 경험의 총체로 폭에 따라 국가교육과정, 지역교육과정, 학교교육과정으로 구분된다. 분권형 교육과정이 대세인 현대 교육에서 중요한 것은 학교교육과정이다. 아무리 국가교육과정이 훌륭해도 실제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장(場)은 학교이고, 이를 실행하는 사람은 교원들이다. 따라서 교사들에게 학교교육과정의 자율권과 선택권을 보장해야 한다. 
 
2015 개정교육과정의 안정적 정착, 내실 있는 운영의 열쇠는 일선 초ㆍ중ㆍ고 현장 교사들의 자율연찬이다. 교육과정은 교육목표, 교육내용, 교육방법, 교육평가의 유기적ㆍ순환적 과정인데, 이를 현장에서 구현하는 것도 교사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학교교육과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교사들의 재구성, 지역화, 교재연구 등이 개정교육과정의 성패를 가름할 것이다.  
 
최근 제4차 산업혁명시대가 화두로 떠오르며 통섭(consilience)에 바탕을 둔 창의융합형 인재 육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015 개정교육과정 적용에 즈음해 여러 학문과 교과 간의 인위적인 벽을 허물고 부드럽게 융합해 배움의 원천을 일상적인 삶으로 확장하고 있음을 또한 염두에 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