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3.1℃
  • 구름많음울산 3.8℃
  • 구름많음광주 5.8℃
  • 구름많음부산 5.3℃
  • 구름조금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5.5℃
  • 구름조금경주시 0.5℃
  • 구름조금거제 4.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제언·칼럼

학교폭력실태조사 통계의 허상

교육부가 321일부터 429일까지 전국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매년 실시하는 실태조사이지만 설문지의 내용들이 학생들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추상적인 항목이 많다.


초등학교의 경우 가장 큰 어려움은 어린이들이 설문의 내용을 자세히 이해하지 못할 뿐 더러 학교폭력에 때한 구체적인 개념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학생들이 생각하는 폭력이란 개념이 불명확해 친구 간 조그마한 말다툼도 폭력으로 생각하기 쉽다는 것이다. 그래서 많은 학교들이 통계결과가 실제 상황과 달라 매우 당황스럽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일부학교는 설문 문항 하나하나를 교사가 컴퓨터실에서 읽어주면서 체크하는 학교가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고 어린이 스스로 설문하는 학교가 있다. 그런 경우 후자의 학교폭력이 매우 높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런 현실에서 설문 통계결과를 가지고 학교폭력을 정확히 진단한다는 것은 사실 불가능하다. 그 다음으로 문제는 설문에 대한 참여율이다. 학생 설문 참여율을 높이라는 상부기관의 강요도 있겠지만, 어린이들의 가정환경에 따라 컴퓨터 사용에 제약이 있을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해야 한다.


이번에 교육부가 '실태조사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문화상품권까지 내건 것은 어린이들의 사행심을 조장하고, 자발적 참여라는 본래 취지를 왜곡시킬 염려도 없지 않다.


급기야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에 보낸 공문에서 "우리부에서는 학생 간 자발적인 실태조사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고, 실태조사 참여홍보를 위해 학생 대상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시·도교육청에서는 단위학교에 안내해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달라"고 요구했다.


올해 1차 학교폭력실태조사가 끝나면, 그 통계결과를 바탕으로 단위학교에 배정된 학교폭력 전담 경찰관들이 학년 초 학생들의 생활지도 및 학교폭력을 예방을 위한 교육 지원 활동이 이뤄지므로 이번 조사의 정확성과 신뢰성이 더 걱정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