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9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학술·연구

게임 속 3차원 가상공간을 교실로

게임 활용 교육 연구 소모임 ‘스티브코딩’
세계적 인기 게임 마인크래프트 활용한 수업지도안 개발
코딩은 물론 수학·사회·미술 등 다양한 교과에 적용 가능
현실에서는 어려운 것도 제약 없이 간접 체험할 수 있어


게임은 학습 시간은 물론 학생들의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주는 부정적인 매체로 인식된다. 게임을 교육에 활용하려는 시도도 적지 않았지만 일반화할 만큼의 성과는 내지 못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세계적 인기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교육용으로 변형한 '에듀케이션 에디션'을 출시하면서 새로운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높은 대중적 인기를 통해 그동안 교육용 게임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오락성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국내에도 마인크래프트를 수업에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젊은 교사들을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 한국교원대 08학번 출신 초등교사 6명 (박경서 경기 영북초, 박정관 경기 현화초, 신윤철 경기 걸포초, 이상민 충북 비상초, 최장원 경기 현일초, 최성권 충북 증안초)으로 구성된 게임 활용 교육 연구 소모임 '스티브코딩'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지난해 6월 마인크래프트 에듀케이션 에디션이 공개된 직후부터 수업안을 개발해 실제 수업에 활용했다. 가장 먼저 적용한 과목은 미술이다. 게임 맵이 격자로 칸칸이 나뉜 3차원 공간이라는 점에 착안에 픽셀아트를 제작하고, 다양한 블록을 활용해 마을·학교만들기 등 공작활동에 활용했다. 학생들이 같은 게임 맵 안에서 협업을 통해 작품을 완성해나가며 협동심을 기르고, 집단지성을 발휘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수학 과목에서는 여러 색깔의 블록을 수개념 증진에 효과가 큰 퀴즈네르 숫자막대기를 대신한 교육자료로 활용했다. 기하 단원에서는 공식을 외워 적용하는 기존 수업방식에서 벗어나 가상의 입체도형을 직접 만들어 부피, 면적을 구하는 체험형 수업을 한다.

사회 시간에는 경제수업을 위한 맵을 개발해 활용하고 있다. 맵을 A, B, C 3개 구역으로 나눠 A구역에는 자원을 가공할 수 있는 용광로 아이템을 제공하는 대신 자원을 적게 배치하고, B구역에는 풍부한 광물 아이템을, C구역에는 자원도 광물도 적은 대신 많은 인원을 배정했다. 기술이 앞선 나라, 지하자원이 풍요로운 나라, 인적자원이 풍부한 나라가 있는 가상 세계를 구현한 것이다. 학생들은 A, B, C 세 구역 중 한 곳에 소속돼 다른 구역과 필요한 자원을 교환하며 새로운 아이템을 만드는 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경제 원리를 터득하게 된다.
 
실과 시간에는 기존 회로 수업과 2019년 도입 예정인 SW코딩을 결합한 피지컬 컴퓨팅 수업을 한다. 게임 내에서 각각 발전기와 전선 역할을 하는 레드스톤과 레드스톤 가루 등으로 회로를 구성해 게임 내의 다양한 아이템과 결합하면, 실제 원리와 비슷한 구조의 자동문, 자동전등, 태양광발전기, 엘리베이터 등을 만들어볼 수 있다. 
 
스티브코딩 교사들은 이밖에도 국어과목의 연극, 음악과목의 작곡, 과학과의 암석·생태 교육 등 다양한 영역에 활용하고 있다.  

이들은 실제 교실에서는 엄두 내기 어려운 다양한 체험을 가상공간에서 제약 없이 해볼 수 있다는 것을 최대 장점으로 꼽는다. 또 실제로 하려면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드는 만들기나 역할놀이 등을 짧은 시간 내에 저비용으로 할 수 있어 효율성이 높다. 
 
신윤철 걸포초 교사(한국교원대 파견)는 "아이들이 조작에 익숙한 게임이라 블록수업 두 시간 동안 한 모둠 4~6명이 내부 시설까지 완벽한 학교 건물을 뚝딱 만들어낸다"며 "교사가 사용법을 잘 익히고, 수업목표와 규칙을 명확히 정해 지도하면 상상 이상의 좋은 수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게임이나 컴퓨터 활용에 익숙지 않은 교사에게는 진입장벽이 만만치 않다는 게 단점이다. 경기도 내 교원은 도교육청 상용클라우드서비스 사이트(cloud.goe.go.kr)를 통해 계정을 비교적 쉽게 만들 수 있지만, 타 시·도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사의 Office 365 education 사이트(https://goo.gl/lIj0UR)에서 직접 계정을 생성해야 한다. 
 
또 국내에는 에듀케이션 에디션이 아직 정식 출시되지 않아 사용 횟수가 25회로 제한된 무료 버전(다운로드 주소 :  https://goo.gl/klWLok)을 사용해야 한다. 하지만 올해 여름 전후로 출시될 예정이어서 이 문제는 곧 해결될 전망이다.
 
스티브코딩은 마인크래프트 수업을 해보려는 동료 교원들을 위한 연수·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월 한국교총 종합연수원 동계 연수로 '마인크래프트로 수업하는 게이미피케이션 교실'을 개설한 데 이어, 올 여름방학에도 이 같은 내용의 연수를 개설할 계획이다.
 
8일부터는 유튜브를 통해 수업 동영상을 공유하고, 수업지도안과 게임맵을 제공하는 등 자료 공유도 본격화한다. 
 
이상민 충북 비상초 교사는 "교실수업 방법뿐 아니라 학생 혼자서도 마인크래프트를 활용해 공부할 수 있는 방법과 자료를 공유할 것"이라며 "시작 단계라 유튜브에 별도 채널을 만들진 못했지만, '스티브코딩'을 검색하면 접속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