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1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교양



‘몸에 좋은 약은 입에 쓰다’고 했다. 이 속담을 책에 적용해본다면 아마 그 몸에 좋다는 약은 ‘고전(古典)’이 아닐까. 작가 마크 트웨인이 이런 변명을 남긴 것처럼 말이다. ‘고전은 모든 사람들이 찬양하지만, 아무도 읽지 않는 책’이라고. 아무튼 두꺼워서, 지루해서, 이름이 어려워서… 이런 저런 이유로 고전(古典) 앞에서 고전(苦戰)해왔던 것은 비단 학생들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그러나 쓴 가루약 대신 알약을 선택할 수 있는 것처럼, 이럴 때 기대 볼 수 있는 것이 무대예술이다. 고전의 탄탄한 이야기에 음악의 힘과 상상력을 불어넣어줄 조명과 세트,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를 더하고 이런 빛나는 구슬들을 솜씨 좋게 꿰어내는 연출가까지 있다면, 고전의 빛바랜 낡은 페이지는 어느새 잉크가 채 마르지 않은 새 책으로 탈바꿈하기 때문이다. 이것이 무대라는 공간이 부리는 마법이다. 그리고 이번 4월에는 이 마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연이 유난히 많다. 
 
창작뮤지컬 <밑바닥에서>는 러시아의 대문호 막심 고리키의 희곡 <밤 주막>을 각색한 작품이다. 이 허름한 주막에는 알코올 중독으로 기억을 잃어버린 배우, 중병을 앓고 있는 어린 아이, 돈을 좇아 사랑 없는 결혼을 한 여자, 매춘부, 사기꾼이 모여든다. 주인공인 페페르는 돈 많은 백작 대신 누명을 쓰고 감옥에 다녀온 뒤 새로운 삶을 꿈꾸는 청년으로, 종업원으로 일하는 순수한 소녀와 마음을 주고받기 시작한 참이다. 
 
이들은 모두 내일에 대한 희망으로 하루를 버텨내지만, 삶은 마음처럼 흘러가주지 않는다. 연출을 맡은 왕용범은 대중의 입맛을 사로잡을 줄 아는 ‘백선생’ 같은 연출가다. <삼총사> <프랑켄슈타인> 등 잘 알려진 이야기도 그의 손을 거치면 속도감과 흡입력이 뛰어난 블록버스터가 되기도 한다. 이번 작품 역시 선술집에 모여드는 ‘밑바닥’ 인생들의 이야기를 세련되게 엮어냈다. 무대와 바로 맞닿아 있는 객석, 그리고 러시아 선술집의 분위기를 세심하게 구현한 세트 덕분에 관객들은 마치 술집에 앉아 옆 자리의 이야기를 엿듣는 것 같은 착각을 하게 된다. 
 
연극 <세일즈맨의 죽음>을 보고 나온 관객이라면, 이 작품이 1949년에 발표되었다는 사실이 새삼 놀라울 것이다. 70년 전에 쓰인 작품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2017년의 우리의 모습과 겹쳐있기 때문이다. 빠르게 바뀌는 시대에 적응하지 못해 30년을 일한 회사에서도 인정받지 못하는 가장 ‘윌리 로먼’, 그리고 변변한 일자리 하나 구하기 어려워 괴로워하는 그의 아들은 극심한 경제난과 취업난 속의 한국사회 가족의 모습을 그대로 투영한 듯 보인다. 
 
연출가 한태숙이 이번 공연에서 청춘의 고통을 조명하는데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힌 만큼, 현실적인 묘사가 안겨주는 잔인함은 더욱 도드라질 것으로 보인다. 작품은 더불어 서로를 불쌍히 여기면서도 화를 내고야 마는, 진절머리 나도록 애증을 주고받는 가족 본연의 관계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그렇지만 가족과 함께 관람하는 것은 추천하고 싶지 않다. 가족에게만큼은 보여주고 싶지 않은 마음의 민낯이 무대 위에서 벗겨지는 기분을 느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구수한 옛이야기 <흥부전>도 새롭게 태어난다. 판소리 <흥부가>를 창극으로 각색한 <흥보씨>가 주인공. 이 작품의 연출은 어떤 작품이라도 자신만의 시선으로 이야기를 비틀고 신선하게 재탄생시키는 ‘각색의 귀재’ 고선웅 연출가가 맡았다. 그는 ‘너무 착해서 바보 같다’고 불리는 인물의 대표주자격인 ‘흥보’를 통해 ‘착하게 산다는 것이 정말 손해를 보는 일인가’에 대해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흥보․놀보 형제 출생의 비밀, 다른 별에서 온 스님, 말하는 호랑이, 강남 제비 등 원작에는 없는 캐릭터를 추가하고 새로운 해석을 덧붙여 극적인 재미를 높이면서도, 선(善)은 그 자체로 스스로를 이롭게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앞서 고선웅과 국립창극단은 판소리 <변강쇠전>을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로 재탄생시켜 국내 전회 공연 매진, 프랑스 파리 초청이라는 ‘대박’을 터뜨린 만큼, <흥보씨>에서도 찰떡 호흡을 보일 것으로 기대해도 좋다. 흥미롭긴 하지만 판소리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망설여진다거나, 부모님을 위한 ‘효도용 공연’으로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라면 그 편견은 잠시 접어두시길. 창극의 쫄깃쫄깃한 우리말의 묘미와 재치 있는 풍자는 어느 예능보다도 큰 웃음을 선사하고, 소리꾼과 객석이 주고받는 소리는 웬만한 뮤지컬보다 빠른 호흡과 흥겨움을 자랑한다. 이번에야말로 창극의 매력을 맛볼 기회일지 모른다. 
 
쓰다 보니, 갑자기 궁금해진다. 정말로, 착하게만 살면 손해를 볼까? 어느새 ‘착하면 바보 된다’는 말은 우리 사회의 상식처럼 여겨지지 않았던가. 이렇듯 당연하다고 여겨왔던 사실에 대해 새삼스레 반문을 제기하게 되는 것, 하루하루 일상에 지쳐 ‘먹고사니즘’ 외에는 고민할 여유가 없었던 이들에게 묵직한 질문 하나를 던지는 것, 그럼으로써 우리를 오롯이 골똘한 철학의 공간으로 데려가는 것, 그것이야말로 고전이 가지고 있는 힘 아닐까.



△공연정보
▲뮤지컬 <밑바닥에서> 3.9-5.21, 학전 블루
▲연극 <세일즈맨의 죽음> 4.12-4.30,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창극 <흥보씨> 4.5-4.16, 국립극장 달오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