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 (금)

  • -동두천 27.1℃
  • -강릉 32.1℃
  • 맑음서울 27.2℃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29.6℃
  • 맑음울산 29.2℃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4.3℃
  • -고창 27.3℃
  • 맑음제주 23.1℃
  • -강화 22.1℃
  • -보은 27.3℃
  • -금산 27.3℃
  • -강진군 27.9℃
  • -경주시 30.6℃
  • -거제 27.4℃

[시론] 교사에게 ‘선생님’을 묻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올해는 5월 9일 대통령 선거가 있었고 어린이날, 어버이날까지 치르느라 눈 깜짝할 새 5월이 지나간 듯하다. 제36회 스승의 날도 그런 느낌이다. 
 
사뭇 달라진 스승의 날 풍경을 보면 지난날의 추억들이 주마등처럼 떠오른다. 학생회장, 반장·부반장이 달아 주던 카네이션, 제자들의 노랫소리와 장난기 어린 행동들, 쑥스러워하는 선생님의 모습들….
 
이런 스승의 날 모습은 이제 옛일이 돼 버린 듯하다. 올 스승의 날에는 학생들이 선생님께 천 원짜리 카네이션 하나 드릴 수 없는 상황이 돼 버렸다. 선생님과 제자 간의 아름다운 관계마저 잃어버리는 것은 아닌지 안타깝다.

단순 지식전수자 역할은 이제 끝
 
요즘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화두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로봇, 빅데이터로 대변되는 이 시대에 교사라는 직업이 과연 계속 존재할 것인지에 대한 회의적, 희망적 분석이 교차하고 있다. 
 
시대가 변해감에 따라 교사의 역할도 달라져야 한다는 점은 분명하다. 교직이 미래에 살아남는 직업이 되려면 교사의 역할이 시대에 맞게 변해야 한다. 지식, 기술을 가르치는 단순 지식 전수자로서의 역할은 인공지능이나 로봇 등이 대신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학생들의 학습 의욕과 학습 동기를 고취하는 일은 특별한 전문성과 지도력을 갖춘 교사만 할 수 있다. 아직도 일반 학교의 많은 학생들은 왜 공부를 해야 하는지를 잘 모르고 무기력함에 빠져 있다. 이들에게 학습 의욕과 동기를 부여하고 각각의 특성에 적합한 교수법을 사용해 학습을 돕는 일은 교육 전문 지도력을 갖춘 교사만이 해낼 수 있다. 이는 단순한 ‘교사’가 아닌 ‘선생님’으로서만 가능한 일이다. 
 
학력의 개념도 달라지고 있다. 이제는 종전처럼 여러 교과의 지식을 얼마나 많이 아는지 ‘총합’으로서의 학력은 점점 무의미해지고 있다. 그보다는 개별적 ‘특별함’으로서의 학력을 중시하는 사회로 바뀌어 가고 있는 것이다. 
 
학생들은 저마다 자신만의 특별함과 가능성을 갖고 있다. 학교 교육은 학생들의 이 가능성을 찾아 키워주는 데 책무가 있다. 따라서 학교는 학생들의 조화로운 사회성 정립을 위한 인성교육뿐만 아니라 학생의 특별함을 발현해 주는 창의성 교육에 매진해야 한다. 

잠재력 키우는 안내자·촉진자 돼야
 
요즘 학생들은 자신이 어떤 재능과 적성을 가졌는지도 모른 채 부모의 주문대로 학교와 학원에서 공부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그 결과 국제성취도에서 우리 학생들의 성적은 최상위권이지만 흥미도는 최하위권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 경우 학생들은 스스로 자신의 적성을 찾는 능력도, 잠재성의 씨앗을 키우는 방법도 터득하지 못한 채 중요한 성장기를 보내기 쉽다. 
 
이런 점에서 학생의 ‘특별함’을 찾아내는 발견자, 학생이 갖고 있는 가능성에 대한 따뜻한 후원자, ‘칭찬과 격려’로 학생의 잠재력을 키워주는 ‘선생님’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선생님은 학생 스스로 자신의 잠재성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지켜보며 북돋워주는 안내자, 촉진자가 돼야 한다.
 
스승의 날 카네이션 하나 받기 거북스런 시절에 꿋꿋이 사도(師道)의 길을 가고 있는 교사들에게 그래서 나는 묻는다. 
 
“선생님! 그래도 교사는 학생에게 ‘선생님’이 돼야 하지 않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