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6 (화)

  • -동두천 -1.5℃
  • -강릉 2.7℃
  • 맑음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4.0℃
  • 구름많음광주 5.3℃
  • 맑음부산 6.1℃
  • -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8.5℃
  • -강화 -2.1℃
  • -보은 1.1℃
  • -금산 1.4℃
  • -강진군 7.2℃
  • -경주시 4.0℃
  • -거제 6.6℃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기초학력을 확실히 다지는 순천왕지초의 도전

우리가 사는 건물이나 사람도 기초는 중요하다. 학생들의 기초학력은 더 중요하다. 기초가 삶의 바탕을 이루기 때문이다. 이 기초학력의 뿌리에 해당하는 것이 문해력이다. 모든 수업을 이해하는 바탕이 언어능력이 포함돼 있다. 이 언어능력을 잘 다져야 할 초등학교 시기를 놓치면 바보 아닌 '바보'로 놀림을 당하기 쉽다. 책을 제대로 읽지 못하는 아이가 역사, 과학, 수학 등 교과내용을 이해하기는 어렵다. 대체로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공부를 잘 하는 아이와 못하는 아이로 구분이 된다.


요즘 교육에서 인성교육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지만 문자를 제대로 쓸 줄 몰라서 '바보'로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이로 인해 인성과 인격이 송두리채 파괴당할 수 있다. 이에 순천왕지초등학교(교장 정동조)는 '나만의 어휘력 노트'를 제작해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이 단어의 뜻을 찾아 기록하도록 하고 있다. 이 덕분에 학생들을 지도하는 6학년 선생님들은 학생들의 어휘력이 많이 정착됐다는 것이다.



올바른 국어 교육은 정신 뿐만 아니라 인성과도 직결되는 중요한 교육이다. 국어 실력의 부족으로 바보 아닌 '바보'가 되지 않도록 지도하는 학교장의 노력 및 선생님의 지도에 격려를 보낸다. 분명히 이렇게 학습한 아이들과 그렇지 못한 아이들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실력의 격차가 생겨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