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목)

  • -동두천 -11.7℃
  • -강릉 -4.3℃
  • 구름조금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6.1℃
  • 구름많음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2.9℃
  • 구름많음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1.5℃
  • -고창 -3.1℃
  • 흐림제주 3.8℃
  • -강화 -8.8℃
  • -보은 -8.1℃
  • -금산 -6.4℃
  • -강진군 -1.3℃
  • -경주시 -3.2℃
  • -거제 0.0℃
기상청 제공

교양

[교단수기 수상소감] "스승이라면 그래야 해"

책 나눔 축제에서 인문부스를 맡아 운영하느라 몹시 바빴다. 잠깐 물 한 모금 마시면서 휴대폰을 꺼냈다. 문자, 전화, 카톡까지 30여 건이 올라와 있었다. 그 중 한국교육신문이라는 문자가 눈에 들어왔다. ‘설마’하며 얼른 통화버튼을 눌렀다. 

"선생님, 대상이십니다." 

"정말요? 정말요? 정말요?"

볼을 꼬집어보았다. 아팠다. 전화를 끊고 행사장 안을 둘러봤다. ‘잘한다, 자란다’라는 슬로건이 눈에 들어왔다. 누구나  이런  말을 듣고 싶다. 인정받고 성장하고 싶은 것은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다. 

그러나 학교현장에서 우리는 옆에 아이와 비교해서 ‘잘한다 자란다’라고 하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타인과의 비교 속에서 상처 받는 아이들이 있다. 그 상처가 깊어지면 고슴도치처럼 가시를 세운다. 민혁이처럼 말이다. 

그 상처까지도 안아야 하는 것이 교사이지 않을까. 이 상은 "맞아, 스승이라면 그래야 해"라고 내 생각에 공감해서 주는 상이라고 생각한다. 가슴이 따뜻한 교사들이 각종 매뉴얼에 묻히지 않길 바라면서 힘찬 2018년을 시작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