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목)

  • -동두천 -3.6℃
  • -강릉 1.8℃
  • 흐림서울 -2.8℃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3.3℃
  • 흐림광주 -0.3℃
  • 흐림부산 4.6℃
  • -고창 -1.7℃
  • 흐림제주 4.4℃
  • -강화 -4.8℃
  • -보은 -2.4℃
  • -금산 -2.1℃
  • -강진군 -0.1℃
  • -경주시 1.5℃
  • -거제 3.0℃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오늘도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영하 7도의 한파가 집안에까지 창문뜸새로 비집고 들어오고 있다. 우리 선생님들은 이 추위를 잘 참고 견뎌내야겠다.

좋은 선생님?

좋은 말을 하는 선생님은 좋은 선생님이다. 선생님은 말로써 학생들을 교육하고 함께 생활하기 때문에 좋은 말을하고 기분 좋은 말을 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말의 힘은 대단하다. 사람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한다. 독이 되기도 하고 약이 되기도 한다. 수만 번 들어도 기분 좋은 말,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힘을 내세요"라는 말이다. 이 말은 아무리 들어도 식상하지 않고 기분이 좋아진다.

정월 초하루 지인의 병문을 갔다. 아내의 암수술 후라 남편이 기가 죽어 있어 몇 번이고 손을 잡으면서 힘을 내시라고 했다. 그 이상 다른 말을 할 수가 없었다. 학생들에게 기운이 나도록, 힘을 실어주는 말을 해 보자.

절용하는 선생님은 좋은 선생님이다. 절용이란 한도를 제약하는 것이다. 선생님의 봉급은 풍덩풍덩 쓸 만큼 많은 돈이 아니다. 요즘 각종 카드가 생겨나 많은 편리함을 주기도 하지만 또 한편 절약을 못하게 하고 낭비를 부추기고 있다. 절약하지 않고 낭비하기 시작하면 뒷감당이 안 된다. 

절용자는 목지수무야라, 절용한다는 것은 목민관의 제일 먼저 해야 하는 임무다.

교사에게도 절용은 제일 먼저 해야 할 임무다. 목민을 잘하는 자는 자애스럽다. 자애하고자 하려는 자는 반드시 청렴해야 하고 청렴하고자 하는 자는 반드시 절약해야 한다. 이것이 지도자가 지녀야 할 미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