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2.5℃
  • -강릉 6.0℃
  • 흐림서울 2.7℃
  • 박무대전 2.3℃
  • 흐림대구 4.5℃
  • 울산 5.2℃
  • 박무광주 3.4℃
  • 흐림부산 5.5℃
  • -고창 3.6℃
  • 흐림제주 7.5℃
  • -강화 0.4℃
  • -보은 1.5℃
  • -금산 1.7℃
  • -강진군 4.3℃
  • -경주시 4.9℃
  • -거제 6.3℃
기상청 제공

정책

부산교총, 무자격 교장공모제 확대 철회 촉구

부산교육시민단체와 부산교육청앞에서 집회
“공정성, 교직 전문성 훼손하는 나쁜 정책”


[한국교육신문 백승호 기자]부산교총과 부산교육삼락회, 학교바로세우기부산연합, 부산학부모연합회, 바른교육실천을위한부산연합 등 교육시민단체는 8일 부산 양정동 부산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나쁜 정책 교장공모제’ 전면 확대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부산교총 등 참여단체들은 “교직은 전문직으로 교사가 교장이 되기 위해서는 최소 25년의 오랜 근무와 연수, 연구 등을 통해 검증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런 과정 없이 15년의 교육 경력만으로 교장에 응모하게 한다면 공정성과 교직 전문성을 훼손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학교 현장의 목소리와 상황을 무시하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무자격 교장공모제를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며 “이같은 나쁜 정책이 실시되면 되돌리기 어렵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나쁜 결과’만 남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종필 부산교총 회장은 성명을 통해 “교육 경력만으로 교장에 응모할 수 있도록 하면 누가 굳이 담임교사, 보직교사를 맡고, 도서벽지 기피학교에 가려하겠느냐”며 “정부는 열심히 수업하고 궂은일을 도맡아 하는 교사의 사기를 꺾는 무자격 교장공모제 전면확대를 철회하고, 교육공무원법 개정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을 비롯해 이용섭 차기 부산교총 회장, 조금세 학교바로세우기부산연합회장, 허성태 부산삼락회장 등 지역 교육계 대표들은 집회를 마치고 부산시교육청 기자실을 방문, 무자격 교장공모제의 폐단에 대해 언론에 직접 설명했다. 


한편 4일 한국교총과 17개시·도교총이 공동으로 규탄집회를 이후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세종시 교육부 앞에는 한국교총과 시도교총 관계자들이 매일 11시 집회를 갖고 무자격 교장공모제의 문제점을 알리고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