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6.7℃
  • -강릉 -1.2℃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0.4℃
  • -고창 -6.0℃
  • 제주 0.6℃
  • -강화 -7.6℃
  • -보은 -7.6℃
  • -금산 -5.8℃
  • -강진군 -2.9℃
  • -경주시 -2.9℃
  • -거제 -0.6℃
기상청 제공

정책

초1‧2, 3시 하교 추진…현장 “현실 무시”

강원, 쉬는 시간 100분 늘리는 ‘놀이밥’ 시범학교 운영
교육감協에도 제안…저출산고령사회委는 전국화 검토
교원들 “안전사고, 업무가중, 수업준비 소홀 어쩔건가”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강원도교육청이 오는 3월부터 초등 1~2학년을 대상으로 쉬는시간과 점심시간 등을 늘려 놀이시간으로 활용하고 3시에 하교하는 ‘놀이밥 100분’ 시범학교를 운영하기로 해 현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놀이밥 100분, 3시 하교’는 아침 수업 시작 전 30분, 중간놀이 시간 40분, 점심시간 30분 연장 등 총 쉬는 시간을 100분으로 늘려 3시에 하교하는 프로그램으로 도교육청은 올해 10여 개 학교를 시범운영할 방침이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11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놀이밥 100분, 3시 하교’의 주요 내용과 사례 등을 타 시‧도교육감들에게 소개하고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앞서 4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저학년 아이들이 충분히 쉬고 놀면서 선생님도 수업에 쫓기지 않고 아이들을 개별적으로 살피는 장점이 있다”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상희 부위원장이 ‘놀이밥 100분’을 전국화 하고 싶다, 사업 브리핑을 해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밝혔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2월 중 10여 개 학교를 공모하고 그 중 1~2개 정도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공동 운영할 계획”이라며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내년에는 일부 학교부터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도교육청은 ‘놀이밥 100분’을 통해 초등 저학년의 놀 권리를 보장하고 학생의 학업부담, 교사의 수업 부담 가중 및 맞벌이 가정의 돌봄 공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2014년부터 ‘어린이 놀이헌장’ 제정 및 ‘어린이 놀 권리 보장 조례안’을 공포하는 등 관련 정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현장 교원들은 학생 안전사고 위험 증가, 교사 업무부담 가중 등 학교 현실을 모르는 정책이라며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교사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안전’ 문제다. 강원 A초 B교사는 “사회적 요구를 반영해야하는 측면도 이해하지만 학교의 주된 목적은 ‘교육’인데 점점 ‘보육’ 기능을 떠맡는 느낌”이라며 “안전사고 대부분이 쉬는 시간에 일어나는데, 교사가 아무리 지켜보고 신경 써도 교실 내‧외로 흩어지게 될 경우 모두 케어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강원 C초 D교사도 “아이들을 무작정 풀어놓을 수는 없기 때문에 교육청 차원에서 안전사고에 대한 대안 및 책임소재를 분명히 하고, 놀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각종 지원책을 먼저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학년 담임을 맡았던 인천 E초 F교사는 “이미 개정교육과정 수업 자체에 놀이적인 요소가 많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놀이시간을 더 늘린다는 것은 그만큼 교사의 생활지도 부담이 늘어난다는 의미”라며 “지금도 5교시인 날은 집중을 못하고 힘들어하는 아이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저학년은 고학년에 비해 시각적‧조작자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수업준비 시간도 더 많이 들고 수업에 들어가는 에너지가 훨씬 큰데 고학년과 같은 시간에 하교하면 교사들의 저학년 기피 현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학부모들도 안전 문제를 걱정했다. 2학년 자녀를 둔 경기도 학부모 G씨는 “보조인력 없이 교사 혼자인 상황에서는 안전이 가장 우려된다”며 “난방이라든지 바닥재, 놀이기구 등 시설은 물론 교육적인 인프라 없이 단순히 놀이시간만 늘리는 것은 교사나 아이들에게 모두 가혹한 제도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사 부담을 늘리지 않는 것을 최대 목표로 놓고 현장교사들이 포함된 TF팀을 구성해 안전 등의 대책을 세울 것”이라며 “학부모 자원봉사나 공익요원 활용, 예산을 세워 보조인력을 배치하는 등 학교 사정에 맞는 다양한 대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