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5.4℃
  • -강릉 8.7℃
  • 흐림서울 4.0℃
  • 맑음대전 8.2℃
  • 구름조금대구 8.7℃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조금광주 8.2℃
  • 흐림부산 9.1℃
  • -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9.4℃
  • -강화 5.4℃
  • -보은 8.0℃
  • -금산 8.9℃
  • -강진군 8.1℃
  • -경주시 11.5℃
  • -거제 10.5℃
기상청 제공

[내 생각은] 교육한류 전파의 보람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의 해외 파견교사로 선발돼 지난해 1월부터 오세아니아 피지의 한 학교에서 현지 학생들에게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응해 개발도상국에서 교육협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실제로 이곳에서는 교육 선진국인 한국의 시스템과 높은 성취도 비결에 관심이 많았다.  
 
그런데 막상 현장에서 근무해 보니 처음 기대와 의욕과는 달리 당장 많은 것을 해 주고 바꿀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교육적인 환경이 완전히 다르고 열악해 원래 하고자 했던 선진화된 수업을 적용한다는 게 불가능했다. 아이들도 기초가 너무 부족하고 원리보다는 답을 찾는 방법과 시험 패스를 위한 요령에 관심이 많았다.
 
그래서 생각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기초를 강조하며 반복했다. 계산기 없이도 연산이 가능하고, 우리가 왜 이것을 배우는지, 논리력과 사고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설득시키는 데 힘을 쏟았다. 선생님들께도 수학 강국인 한국에서 어떻게 아이들을 학습시키는지 이해시키고 공감을 얻었다. 
 
나 역시 현지 상황에 맞게 수업 방향을 잡아가며 동료 선생님들과 학습지도 노트를 공유했다. 뿐만 아니라 현실에 안주한 현지 선생님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학습 목표에 따른 활동수업, 모둠수업 등 새로운 시각을 알려줬다. 그런 자극으로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에 새록새록 보람을 느끼고 있다.
 
물론 이 곳에서 나 역시 교사로서 많은 것을 배우고 한 뼘 더 성장함을 느낀다. 어려운 교육 상황을 직접 체험하면서 교육에 대한 또 다른 시야와 편견에 대해 느끼는 점이 많다. 이런 것들이 자양분이 돼 내 안의 열정의 온도를 몇 도 높이고 돌아간다면 더 좋은 교실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설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