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3.9℃
  • -강릉 6.8℃
  • 흐림서울 4.8℃
  • 박무대전 3.7℃
  • 박무대구 3.5℃
  • 맑음울산 8.9℃
  • 박무광주 5.7℃
  • 연무부산 11.4℃
  • -고창 0.3℃
  • 연무제주 10.8℃
  • -강화 3.9℃
  • -보은 3.1℃
  • -금산 1.2℃
  • -강진군 3.4℃
  • -경주시 4.4℃
  • -거제 8.4℃
기상청 제공
‘2030년 세계 대학의 절반이 사라진다’는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의 말처럼 우리는 새로운 교육을 추구하고, 이전과는 다른 공부법을 터득해야 살아남는 기로에 서 있다. 일찍이 이런 시대에 대처하는 힘을 보여준 분이 세종대왕이다. 요즘 뜨고 있는 하브루타 공부법을 그때부터 실천한 분이다. ‘세종의 공부법’을 요약하면 ‘질문하고 토론하라’이다. 1만 800여 페이지에 달하는 세종실록에서 임금의 표현 중 가장 많이 나오는 말의 하나는 “경들은 어찌 생각하시오”라고 한다. 국가의 중대사를 논할 때도, 집현전 학사들과 격의 없는 논쟁을 벌일 때도 세종은 가장 먼저 신하들에게 질문을 던지는 게 일상이었다.
 
박현모 세종리더십연구소장의 분석에 따르면 세종의 의사결정은 회의를 통한 것이 63%, 명령이 29%였다. 반면 그의 아들 세조는 명령이 75.3%, 회의가 20.9%였다. 세종은 강력한 왕권을 가진 군주였지만 모든 결정을 신하들과 의논해 내렸다는 설명이다. 세종은 전분 6등법과 연분 9등법으로 나눈 토지조세 제도를 실행하기에 앞서 무려 17년 동안 일반 백성 16만 명의 의견을 조사하기도 했다.
 
이처럼 질문을 던지고 토론하며 경청하는 스타일은 그를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임금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이 같은 세종의 공부법은 과거 뿐 아니라 미래 사회에도 절실히 필요한 공부법이다. 인공지능(AI)으로 대표되는 4차 혁명시대에는 공부의 개념 자체가 완전히 달라지기 때문이다.
 
학교는 읽고, 생각하고, 질문하고 토론하며 실천하는 곳이어야 한다. 우리에게도 위대한 임금의 공부법, 세종의 공부법이 있다. 책을 취미 삼아 읽게 하는 일, 학생들을 생각하게 하는 교육, 선생님 생각대로가 아닌, 학생들과 함께 하는 질문과 토론이 일상화 된다면 4차 혁명시대의 파고를 충분히 넘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