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1 (목)

  • -동두천 20.1℃
  • -강릉 19.8℃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8.1℃
  • -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17.4℃
  • -강화 18.2℃
  • -보은 16.4℃
  • -금산 16.8℃
  • -강진군 16.6℃
  • -경주시 16.3℃
  • -거제 16.5℃
기상청 제공

정책

‘일자리 키우는 대학’ 육성

실험실 창업선도대학에 24억 지원

신기술 바탕 고용효과 커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정부가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5개교를 선정해 올해 총 24억 원을 지원한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29일 이런 내용의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지원한 11개 대학 중에서 기술자체분석보고서에 대한 3단계 평가를 거쳐 숭실대·연세대·전북대·한국산업기술대·한양대 등 5개 대학이 선정됐다.


실험실 창업은 대학에서 논문 또는 특허 형태로 보유하고 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창업이다. 신기술을 바탕으로 기존에 없던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집약형 창업이기 때문에 일반 창업과 비교해 우수한 고용 창출 효과와 기업 생존율을 보인다는 특징이 있다.


지난 2012년 창업진흥원의 조사를 보면 실험실 창업 기업의 2000~2010년 평균 고용 규모는 9.5명으로 전체 창업기업의 평균 고용 규모인 2.85명에 비해 3배 이상이다. 또한, 국회입법조사처는 지난해 공공기술기반 창업기업의 5년 생존율은 80% 이상으로 일반 창업기업(27%)보다 3배가량 높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처음 추진되는 이번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지원 사업은 이런 신기술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석·박사생과 대학교원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일반 창업선도대학 사업과 구별된다.


사업에 선정된 각 대학은 연간 약 5억 원 내외의 창업 관련 자금을 지원받는다. 자금 지원은 2년 동안 이뤄지며 이후 평가를 통해 1년 추가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 사업 예산으로 교육부는 대학원 창업 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비, 실험실 교직원 인건비 등 실험실 창업 인프라 자금 82000만 원, 과기정통부는 후속 연구개발 자금, 바이오·나노 등 대학 유망기술 발굴 등 실험실 창업 준비자금 16억 원을 준비했다.


이 사업으로 지원을 받아 창업한 기업은 중소기업벤처부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에서도 별도 트랙을 둬 창업 공간, 자금, 시제품 제작 등 후속 지원을 받도록 연계할 예정이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실험실 창업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대학원생의 학사제도와 교원 인사제도를 창업 친화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각 대학이 운영하는 창업 친화적 학사제도는 창업휴학제, 창업대체학점 인정제, 창업작학금, 창업특기생 선발, 창업강좌 학점교류, 창업연계 전공 등이 있다. 이번에 선정된 연세대의 경우 교원 업적평가에 창업실적을 반영하고, 창업성과로 석사졸업 논문심사를 대체하는 제도를 지난해부터 도입했다. 한국산업기술대도 창업성과로 석사졸업 논문을 대체하는 석사학위과정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연구성과정책관은 미국 스탠퍼드대 졸업생이 창업한 4만 개의 기업이 총 500만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사례를 들며 미국, 핀란드 등의 사례에서 보듯 4차 산업혁명으로 실험실 기반 창업이 일자리 창출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으므로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을 통해 일자리를 함께 키우는 대학으로 대학의 패러다임이 전환됐으면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