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 (화)

  • -동두천 19.2℃
  • -강릉 20.9℃
  • 서울 20.4℃
  • 대전 22.2℃
  • 대구 24.0℃
  • 박무울산 23.2℃
  • 흐림광주 26.5℃
  • 안개부산 22.9℃
  • -고창 26.4℃
  • 흐림제주 30.9℃
  • -강화 19.7℃
  • -보은 20.9℃
  • -금산 24.0℃
  • -강진군 26.7℃
  • -경주시 24.0℃
  • -거제 24.7℃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아이들은 선거 공약을 잘 지키는 후보를 좋아해!

"선생님, 몇 년 뒤 저희도 투표권 있는 거 아시죠?"

혼탁했던 전국 지방 동시선거가 끝난 14일, 선거결과에 여야(與野) 희비(喜悲)가 엇갈리는 가운데 여(與)는 겸손한 자세로 국민에게 다가갈 것이라며 몸을 더 낮추었고, 야(野)는 패배에 따른 후폭풍을 추스르기에 여념이 없는 하루였다.

2교시 영어 시간. 아이들의 관심사는 어제 끝난 선거에 있었다. 그리고 아이들은 몇 명의 당선자 이름을 들먹이며 그들의 면면(面面)을 자세히 물어보기도 했다. 생각보다 아이들은 선거에 관심이 많았다.

한 아이는 몇 개의 선거공약을 열거하며 당선자가 그 공약을 지킬 수 있을지가 의문이라고 했다. 그리고 어떤 아이는 자신이 생각했던 후보가 낙선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수업시간 가끔 농담을 잘해 지적을 당하곤 했던 한 녀석이 진지하게 질문을 던졌다.

“선생님, 후보를 선택하는데 제일 먼저 무엇을 보세요?”

질문에 답변하기도 전에 녀석은 자기 생각을 주저하지 않고 말했다.

“선생님, 제게 투표권이 있다면 유권자와 약속을 잘 지키는 후보에게 투표하겠어요.”

그리고 녀석은 선거권 연령을 낮추는 것을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며 자신의 주장을 피력했다. 마냥 유행에 민감하고 연예인을 동경할 줄만 알았지 정치에는 전혀 관심이 없으리라 생각했던 아이들의 모든 이야기가 타당성이 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아이들 이야기 중 일부는 기성세대가 한 번쯤 곱씹어 봐야 할 내용이 있었다.

이 아이들 또한 몇 년 뒤에는 유권자가 된다는 사실을 잘 인지하여 당선자들은 선거 운동 기간에 내건 공약이 장밋빛 공약이 되지 않도록 임기 내내 유권자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아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한 여학생의 우스갯소리가 농담으로만 들리지 않았다.

“선생님, 몇 년 뒤 저희도 투표권 있는 거 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