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28.1℃
  • -강릉 32.3℃
  • 흐림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9.2℃
  • -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9.7℃
  • -강화 28.1℃
  • -보은 28.8℃
  • -금산 26.2℃
  • -강진군 29.7℃
  • -경주시 30.1℃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여름방학에 자녀들과 독립기념관 방문 어떨가요?

그날이 오면, 그 날이 오면은
삼각산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칠 그 날이
이 목숨이 끊어지기 전에 와 주기만 하량이면
나는 밤하늘에 날으는 까마귀와 같이
종로의 인경을 머리로 들이받아 울리오리다.
두개골은 깨어져 산산조각이 나도
기뻐서 죽사오매 오히려 무슨 한이 남으오리까.

 

천안 독립기념관 제6전시관에서 심훈 선생의 ‘그날이 오면’을 읽다가 울컥하고 가슴이 저려왔다. 일제 강점기에 대한 아픔을 이보다 더 실감나게 표현한 시가 또 있을까 싶다. 우리의 수많은 동포들이 사랑하는 가족과 떨어져서 강제 노동에 동원되고, 수많은 처녀들이 일본군의 성노리개가 되었던 일제치하의 만행들. 그동안 문학작품 속에서 피상적으로만 대하다가 이번 여름방학에 큰맘 먹고 시간을 내어 가족과 함께 독립기념관을 찾았다.

 

독립기념관은 웅장한 외형과 어울리게 내부도 제1관부터 제7관까지 잘 구성되어 있었다. 그밖에 야외전시관과 원형극장도 있어 각종 공연도 가능하다고 했다. 하지만 단연 나의 관심을 끌었던 것은 제4관의 31운동관이었다. 31운동관에는 31운동 정신상이 정면에 자리 잡고 있었다. 전시된 조각상들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자니, 상당히 투박하게 만들어져 있었다. 게다가 하나하나의 표정들 역시 고뇌라고 해야 할까, 고통이라 해야 할까, 약간은 일그러진 표정으로 무언가를 외치는 듯한 표정들이었다. 투박하게 만들어진 조각상들이 그런 표정들과 상당히 잘 조화되고 있었다. 그분들은 과연 무엇을 외치고 있었을까. 그것은 첫째도 독립이요, 둘째도 독립이었을 것이다.

 

다음으로 향한 곳은 영상관. 제암리 마을 전부가 타버리는 영상을 본 뒤 필자는 큰 충격을 받았다. 아, 나라 잃은 슬픔이 저렇게 크고 깊구나 싶었다. 욕심 부리지 않고 소박하게 살며 가족과 오순도순 단란한 행복을 누리던 33채의 초가집을 그렇게 참혹하게 불태워 버리다니…. 정말 일본사람들은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흘리지 않을 냉혈한들이란 생각을 하니 갑자기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그런 일본의 가혹한 핍박 속에서도 당당히 우리나라를 지키려 애쓰신 분들이 있었다. 바로 제4전시관에 있는 유관순 열사였다. 열사께서는 어린 나이에 온몸을 던져 만세 운동을 하셨다고 한다. 만약 필자가 일제 강점기에 태어났더라면 유관순 열사처럼 그렇게 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 들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나라를 위해 한 것이 무엇이고, 우리나라의 역사에 이바지한 게 얼마나 되는가. 자문을 해보니 한심한 생각이 들었다. 유관순 열사 외에도 윤봉길 의사께서는 일본 천황의 생일날에 수통폭탄을 던지는데 성공했다고 한다. 또 안중근 의사께서는 이토 히로부미를 쏘아 죽이고 어머니가 손수 지어주신 한복을 입고 순국하셨다니 그분들의 애국심에 새삼 고개가 숙여진다.

 

이렇게 조국을 위해 귀중한 목숨을 초개처럼 바치신 분들이 없었다면 우리나라는 지금도 어떤 강대국의 식민지가 되어 고통 받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모진 고문을 받으면서도 꿋꿋이 고통을 이겨낸 선혈들께 진심으로 감사한 생각이 들었다. 더불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자손으로서 필자 또한 이 나라를 온전히 지켜나가야겠다고 굳게 다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