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29.9℃
  • -강릉 33.2℃
  • 구름많음서울 31.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30.3℃
  • -고창 30.0℃
  • 구름조금제주 30.9℃
  • -강화 29.7℃
  • -보은 29.8℃
  • -금산 29.7℃
  • -강진군 29.9℃
  • -경주시 32.0℃
  • -거제 30.8℃
기상청 제공

[월요논단] 스팀으로 열(Energy) 받자!

전세계적으로 스템(STEM) 또는 스팀(STEAM)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 같은 교육을 하는 이유는 시민들에게 미래 사회에 필요한 실제적이고 창의적이며 융합적 문제해결력 등의 함양을 위해서다. 그동안의 학교 교육이 주로 교과 내용에 대한 이해와 적용이라는 관점에서 이뤄졌다면, 스팀은 공학적 접근을 통해 교과 내용의 가치를 스스로 깨닫고 디자인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제 스팀교육은 개인과 국가의 경쟁력을 위해서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융합교육은 선택 아닌 필수
 

스스로 뭔가를 직접 해보지 않고 귀로 듣고 머리로 이해하는 교육은 학생들로 하여금 도전과 실패를 두려워하게 만든다.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실패하면 어떻게 하나’를 고민하고, ‘될 것으로’ 기대하고 진행했는데 ‘실패함’으로 인해 좌절하게 된다. 반면 ‘실패, 별 것 아니네…’라는 생각은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게 할 수 있게 한다. 스팀교육은 시행착오의 가치를 경험함으로써 자신감과 도전 역량을 함양하게 하도록 한다.
 

사교육의 문제는 공교육의 개선과 더불어 해결해야 한다. 사교육이 자녀들의 학업 성취도를 위해, 또는 자녀를 경쟁상에서 우위에 놓기 위해 진행된다면 스팀교육은 서로 다른 색깔을 가진 학생들끼리 격려하고 협력하는 교육이다. 이 같은 교육이 모든 학교에서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학부모 교육과 더불어 진행돼야 한다. 
 

이제는 기존 세대의 교육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을 이해시켜야 하는 것이다. 학부모들은 학교장 및 교사들이 새로운 교육을 시도하는 것에 대해 믿고 지지해줘야 한다. 스팀교육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교사들이 ‘민원’에 영향을 받지 않고 학부모들을 설득하면서 교육을 추진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이 필수다. 
 

스팀 교사 연수를 진행하면서 “스팀으로 열(Energy) 받자!”라고 말한다. ‘스팀(교육)’으로 열을 받는 것도, 또는 ‘스팀(증기)’으로 열 받는 것도 가능하다. 그러나 그것은 개인의 태도에 따라 달라진다. 교사는 믿고 기다려 준다는 마음을 품고 새로운 교육에 대한 도전을 할 수 있다. 열심히 노력하는 교사들을 신뢰하고 지원하고 격려하는 교육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
 

지금까지 스팀교육은 한국과학창의재단 또는 교육부 주도하에 진행돼왔다. ‘만약 예산이 지원되지 않는다면 스팀교육을 하지 않을 것인가?’ 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리고 지역사회, 산업체 등과 연계해 스팀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시스템 구축이 필요할 것이다.

 

정책신뢰 있어야 지속 가능
 

교육의 효과는 교육을 받은 세대들이 성장해 그들만의 문화를 만들 때 그 문화의 색깔로 나타난다. 그렇기 때문에 교육정책은 미래 지향적으로, 최대한 신중하게, 교육의 본질적인 측면을 놓쳐서는 안 된다는 점을 고려해 접근해야 한다. 그동안 우리나라 교육은 지나치게 빈번한 교육과정의 개정, 일관성 없는 교육정책, 또는 동시다발적인 여러 가지 교육정책 등으로 학교 현장 교사들에게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 또는 ‘시간이 지나면 또 바뀐다’ 라는 인식을 하게 만들었다. 이제 정책에 대한 신뢰감 형성으로 교사들에게 스팀교육을 시도하고 지속할 수 있는 기초를 제공해야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