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29.9℃
  • -강릉 33.2℃
  • 구름많음서울 31.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30.3℃
  • -고창 30.0℃
  • 구름조금제주 30.9℃
  • -강화 29.7℃
  • -보은 29.8℃
  • -금산 29.7℃
  • -강진군 29.9℃
  • -경주시 32.0℃
  • -거제 30.8℃
기상청 제공

[시론] 미래교육에서 수석교사의 역할

 

수석교사제도가 법제화 되던 2011년 7월25일, 이를 기념하기 위한 ‘수석교사의 날’이 올해로 제8회를 맞이했다. 이번 제8회 수석교사의 날 행사는 한국유초·중등수석교사회가 공동으로 지난 13일 한국교원대학교 종합연수원 문화관에서 전국 수석교사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제도 도입 8년차에 수석교사들이 교육현장에 어떠한 역할을 통해 교사와 학생들을 지원하며 학교현장 전문 컨설턴트로서의 자세와 비전을 가지고 임할 것인가를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생각을 나누는 기회였다.

 

노하우 풍부한 상담자 필요
 
‘미래 교육에서의 수석교사 역할과 방향’을 주제로 진행된 이 자리에서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은 수석교사제도의 확대가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특히 여러 교육 전문가들은 교육 가족 가운데 70% 이상이 수석교사제도의 필요성, 긍정적 효과성에 대해 응답하고 있다는 논문의 결과들을 제시했다.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혁신적인 교육방법이 다양하게 시도되고, 이는 융합수업으로 연결돼 창의융합 인재를 육성하는 교육정책으로 가야하는 길목에 수석교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수석교사들의 학생활동중심수업과 맞춤형 교육과정 재구성을 통해 교실에서 학생들이 살아난 사례를 직접 확인한 바, 미래 교육의 방향 변화에서 학생들의 내재적 가능성을 일깨우는 교육을 수석교사가 담당해야 한다고 했다.
 
김영순 인하대교수는 유럽의 교육 선진국처럼 우리나라도 수석교사 제도 안착을 통해 교육 성장의 동력을 구축해야 한다는 방향을 제시했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축사에서 수석교사들의 숙원인 선발 확대, 별도 정원 확보의 과제를 정책과제로 채택하고 교육부 및 정부 각처와 협의해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전국의 수석교사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들의 말처럼 지금 학교 현장은 그 어느 때보다 수석교사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 교사와 학생 모두 피로도가 높은 상태이며 특히 신규교사나 저경력 교사들의 업무와 생활지도에 대한 스트레스는 OECD 국가에서 1위를 차지하는 실정이 되고 말았다. 이러한 때에 교육에 대한 노하우를 가진 상담자이자 멘토인 수석교사제도의 역할은 절실하다.
 
수석교사들은 학교를 옮겨도 업무가 바뀌지 않고 수업문화 개선과 교사, 학생을 지원하는 수업 속 현장 컨설턴트들이다. 대한민국 교육제도 속에 업무를 이어가며 전문성을 길러가는 조직은 수석교사제도 뿐이다.

 

‘1교 1수석’ 시급한 과제
 
시범까지 합하면 수석교사제도가 시행 된지 11년째다. 그럼에도 아직 현장에서는 수석교사제도 안착에 어려움들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17개 시도가 선발을 확대 하는 것과 별도 정원 확보를 통해 1교 1수석교사가 되는 것이 가장 시급한 해결과제다. 수석교사제도는 대한민국교육의 학교 현장을 가동시키는 동력이다. 수석교사들은 17개 시·도 교육 네트워크를 통해 행복하고 미래지향적인 공교육을 적극적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는 현장 전문가들인 것이다. 빠른 시일 내에 학교 현장에 자리를 잡아 건강하고 행복한 학교문화 실현이 현실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