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29.9℃
  • -강릉 33.2℃
  • 구름많음서울 31.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30.3℃
  • -고창 30.0℃
  • 구름조금제주 30.9℃
  • -강화 29.7℃
  • -보은 29.8℃
  • -금산 29.7℃
  • -강진군 29.9℃
  • -경주시 32.0℃
  • -거제 30.8℃
기상청 제공

[사설] 하윤수 교총 회장 기자회견 의미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17일 ‘취임 2주년및 민선 3기 교육감 출범 주요 교육정책과 현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 제목이 다소 길어진 것은 그만큼 우리 교육계의 현실이 녹록치 않다는 증거다. 당장 학생부 개선과 대입제도 개편이 현안으로 부상해 교육적인 해법을 기다리고 있고, 정책숙려제와 국가교육회의, 공론화회의 등 새로운 의사결정 시스템이 논란 속에 가동되고 있다. 
 

외고·자사고·국제고 등 학교 체제문제도 헌법재판소의 결정이후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조성된 평화 분위기는 교육계에 또 다른 시대적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그간 교육정책 추진과정의 불안정성 때문에 국민들의 우려는 크다. 충분한 의견 수렴과 국민적 합의 없이 정책과 제도를 급격히 바꿔 갈등을 초래했다. 국민 체감이 가장 높은 대입제도 개편은 수차례 유예를 거쳐 결정 자체를 아예 국민에게 떠넘겼다.
 

지금 세계는 4차 산업혁명 등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교육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개인의 자율과 창의성 증진, 융·복합을 통한 인재양성 위해 달려가고 있다. 이 같은 교육계 내외부의 복잡다단한 환경 속에서 교총이 제시한 해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교육 현장 전문가인 교원의 의견을 경청하고, 새롭게 무엇을 추구하기보다 그동안 우리가 해왔던 일을 다듬고 다시 하자는 것이다.
 

실제 기자회견 내내 강조된 키워드는 복원, 부활이었다. 중단된 남북교육자 교류 재개, 청와대 교육수석 부활, 교원단체와 교육부, 국회와 정당, 청와대가 함께 교육현안의 해법을 모색하는 ‘교정청(敎政靑) 교육협의체’ 구성 제안은 당장이라도 실천해 효과를 볼 수 있는 참신한 시도라 할 수 있다. 모쪼록 정책당국은 이번에 제시된 현장 교원의 대표인 교원단체의 다양한 요구를 잘 검토해 현장가능성 높은 정책들을 안정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우리 교육이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조속히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