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월)

  • 맑음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10.6℃
  • 박무서울 7.2℃
  • 박무대전 4.8℃
  • 박무대구 4.4℃
  • 맑음울산 9.7℃
  • 박무광주 6.9℃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6.0℃
  • 맑음제주 11.9℃
  • 구름조금강화 7.4℃
  • 구름많음보은 1.2℃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5.8℃
  • 구름조금경주시 3.6℃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최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공립 학교도서관 전담인력 배치현황’ 자료를 보면 2018년 4월 기준으로 전국 1만66개 국·공립학교에 배치된 사서교사는 885명(8.8%)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나마 이 중에 61명은 기간제 교사여서 정규 사서교사는 824명(8.2%)에 되지 않는다. 지역별로 가장 저조한 곳은 경기도로 배치율이 5.2%에 그친다. 그 뒤를 강원(6.2%), 경남(6.7%) 충북(6.8%)이 뒤를 이었다.

 

경기 부천시만해도 70개 초등학교중 정식 사서가 배치된 곳은 한 곳밖에 안된다. 나머지 학교는 아예 미배치교거나 기간제교사가 대부분이다. 우리학교도 사회복무요원이 사서 업무를 하고 있다.

 

단위학교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도서관에 사서교사가 배치되지 않았다는 것은 상당한 아이러니다.

 

몇 해 전 EBS 세계의 교육현장을 본 적이 있다. 일본의 힘은 독서교육에 있다는 것이다. 학교 도서관을 활용해 입학부터 졸업까지 체계적인 독서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일본의 독서교육을 우리가 배울 필요가 있다. 개인의 창의력이 강조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독서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래서 어려서부터 독서가 습관이 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교육할 필요가 있다. 공교육 기관인 학교에 정식 사서교사가 배치되어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전국의 모든학교가 다 그렇겠지만 우리학교도 매월 다독왕을 선발하고 창의독서 논술대회를 실시하여 방송조회 때 전교생이 보는 앞에서 시상을 하고 있다. 최근 각종 대회를 지양하고 있지만 다독왕과 창의독서논술 대회는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처럼 단위학교에서는 실질적인 독서교육 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단위학교에 정식 사서교사를 배치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어디 그뿐인가!

 

초등의 경우 전문상담교사는 아예 배치되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담과 심리치료가 필요한 아동의 경우 전문상담교사가 맡아서 상담을 진행해주어야 하는데 교육지원청에 몇 명의 전문상담교사가 배치되어 순회 상담을 하는 정도다. 필자는 최근 2년간 3명의 아동을 교육청 Wee센터에 의뢰하여 학교운영위원회의실에서 상담을 받도록 했다. 상담실도 전문상담교사도 없기 때문이다.

 

향후 초등 정식 사서교사와 전문상담교사 배치로 내실있는 독서교육이 이루어지고 최근 학교폭력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는  현장교사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