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5 (월)

  • 맑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9.0℃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8.8℃
  • 연무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0.1℃
  • 연무광주 9.5℃
  • 연무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5.1℃
  • 연무제주 9.6℃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교실창가에서] 안전한 등하굣길은 어른 책임

어린이 교통사고는 겨울철에 잠시 줄다가 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한다. 2014년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한 해 동안 무려 1만2110건의 어린이 교통사고로 52명이 사망했고, 1만4894명이 부상했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 중 보행자 사고비율은 무려 40%로 전체 교통사고의 보행자 사고비율 22.5%에 비해 1.8배 높게 나타났으며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46%가 보행 중에 발생한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신학기에 증가하는 교통사고


어린이들은 주변의 상황과 위험을 판단하기 어렵고, 위험에 직면하게 되면 이를 회피하는 상황대처능력이 약하기 때문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의 안전운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어린이들은 자기가 관심 있는 것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어 시야가 매우 좁고, 충동적으로 행동하는 경우가 많다. 자신이 길을 건너면 차가 멈출 것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경향과 무단횡단을 하는 어른들을 따라하는 모방심리도 있다.
 

하지만 부모 혹은 어른들은 이러한 어린이의 특성을 이해하지 못한 채 어른들 위주의 생각으로 운전함으로써 안전한 지대라고 생각되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만 매년 무려 500명 이상의 어린이가 교통사고로 부상을 당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안전하게 생활하도록 하는 것은 학교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부터 시작된다.
 

가정은 가장 작은 사회집단으로서 부모의 행동을 보고 모방학습을 해나가기 때문이다. 따라서 어린 아이들만 주의할 것이 아니라 선생님, 부모가 함께 올바른 상황대처법을 숙지하고 예방해야 한다. 모두가 부모로서 아이들을 안전하게 보호해야하는 의무와 책임이 있다. 
 

어린이 교통사고율이 가장 낮은 스웨덴은 만 3세가 되면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정부와 민간단체에서 각 가정에 체계적인 교통안전 교육을 시킬 수 있는 교재를 보내주어 어머니를 통해 안정적인 교육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특히 현장위주의 교육과 실습을 통해 그 효과를 더욱 높이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안성맞춤 교육과 더불어 실습중심의 교통안전지도를 통해 아이들의 몸에 자연스럽게 체득시키고 이를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다. 
 

우리도 교통안전 교육자료 배포 및 교통안전 캠페인 활동, 등·하교 시간대 스쿨존 교통지도 및 단속 등 다양한 활동을 꾸준하게 실천해야 한다. 운전자는 어린이들의 행동 특성을 이해하고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만큼은 내 자녀를 보호한다는 생각으로 안전운전과 방어운전을 실천해야 한다.

 

눈높이에 맞는 안전교육 필요


특히 좁은 이면도로나 골목길에서 차량을 운전할 때는 서행과 더불어 방어운전의 원칙을 꼭 지켜야 한다. 개학 전에 자녀 손을 잡고 학교 주변을 걸어가면서 교통사고 발생 우려 지역에 대한 설명과 신호등을 건널 때 바람직한 보행방법 등 현장에서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안전교육을 실시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교육기관에서는 어린이들에 대한 안전교육을 끊임없이 반복하고, 어린이집(유치원) 및 학원에서도 통학버스를 운행할 때는 반드시 인솔교사가 동승해서 승하차를 도와주는 책임과 의무를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