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15.6℃
  • 구름많음서울 9.3℃
  • 흐림대전 11.6℃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8.8℃
  • 흐림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20.4℃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7.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9.9℃
  • 흐림강진군 9.5℃
  • 구름많음경주시 15.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정책

“미세먼지 탓 실외수업 못했다” 97%

교총 초등교원 1414명 설문

“단위학교의 대응에는 한계
국가 차원 근본대책 세워야”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대다수 교원이 미세먼지에 대한 학교단위 대응에는 한계가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총은 20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미세먼지 관련 초등교원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미세먼지로 인해 학생·교직원 건강과 학교 수업의 지장 정도를 묻는 질문에 90.6%가 ‘심각하다’(매우 심각 55.7%, 심각 34.9%)고 답했다.

 

학교가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해 겪은 상황을 묻는 질문에 대해 ‘체육수업 취소 또는 실내 활동으로 대체’했다는 응답이 9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교 밖 체험활동과 학교행사 취소 또는 실내 활동 대체가 86.1%였다.

 

미세먼지로 인한 휴업 또는 단축수업은 ‘없다’는 대답이 92.6%였다.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된 지난달 15일 이후에 수차례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가 시행되고 4일에는 인천·경기에서 시·도지사가 휴업 또는 단축수업을 권고했지만 개학식 등을 사유로 당일 실제로 휴업한 학교는 없었다. 미세먼지 특별법의 휴업 권고 조치는 이처럼 수업일수와 학사일정 등으로 단축수업, 휴업을 하기 어려운 현장의 현실과 괴리된 탁상공론이었음이 드러난 것이다.

 

학교에서 조치하는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응답(3개까지 복수 응답)으로는 ▲교실 밖 활동 자제(체육관 활용 수업 등) 92% ▲공기청정기 구입 및 가동 71.9% ▲학생 마스크 착용 71.6% 등 세 가지 방법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에서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조치는 실외활동 자제, 실내 공기 정화, 마스크 착용의 수준에 그친다는 것이다.

 

이런 현실은 ‘선생님이 생각하는 가장 효과적인 학교 미세먼지 대책’을 묻는 주관식 질문에 대한 응답에도 반영됐다. 주관식 응답 중 제일 많은 답변은 공기정화시설 등의 설치와 관리(447건)였다. 여기에는 공기청정기 외에 순환기, 에어워셔, 방충망, 이중창 등도 포함된다. 렌탈을 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거나 전문업체에 관리를 맡겨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둘째로 많은 답변은 실내활동 공간 또는 프로그램 확보(210건)였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교 중 강당과 체육관 모두 없는 곳이 2480개교(21%)나 되기 때문이다.

 

그 다음은 국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186건)는 의견이 차지했다. ‘학교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이미 미세먼지가 잔뜩 있는 상황에서의 불가피한 대처(마스크, 물 마시기 등 교육, 공기청정기 가동)뿐’이라는 것이다.

 

특히 이 중에서 68건은 중국에 대한 외교적 대책을 요구했다. 화력발전소 감축 등 정부의 저감 노력에 대한 요구도 23건 있었다. 이 외에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거나 매뉴얼 제작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여럿 있었다.

 

뒤를 이은 것은 수업시간 조정 또는 휴업(73건), 마스크 착용(61건), 없음(54건)이었다.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답변 중에서도 상당수는 학교의 조치에 한계가 있다는 내용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미세먼지 대응 지도 ▲청소 용역업체 활용 등 청소 ▲환경교육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등도 나왔다. 휴업은 학부모 부담을 증가시킨다거나 측정기 사용은 예산 낭비라는 등 현재의 조치에 반대하는 주장도 있었다.

 

교총은 이런 조사 결과에 대해 “미세먼지로 인한 수업 지장이 심각하고, 학교 단위 대응은 한계가 있다는 답변이 많은 만큼 교육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국가차원의 공기 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초등교원 1414명을 대상으로 11~18일까지 모바일로 시행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2.61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