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9.0℃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11.3℃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0.6℃
  • 구름조금광주 11.0℃
  • 맑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1.1℃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정책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시행

1~30일 시·도교육청별 전수조사
다문화 학생 위해 8개 국어 제공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가 시작됐다. 올해는 다문화 학생을 위해 다국어 설문지가 제공된다.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주관으로 한국교육개발원에 위탁해 1일부터 시행 중이다. 대상은 전국의 초등 4학년~고교 3학년 학생이다. 기간은 1일 오전 9시~30일 오후 6시까지다.

 

학교폭력 실태조사는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2년부터 매년 2회 시행하고 있다. 다만, 2017년까지는 매년 2회 전수조사를 하던 형태에서 지난해부터는 1차는 전수조사, 2차는 심층 표본조사로 시행하고 있다.

 

올해 달라진 점은 다문화가정 학생 증가에 따라 우리말 설문지 외에 영어·중국어·일본어·베트남어·필리핀어(타갈로그어)·태국어·러시아어 등 7개 외국어 설문지도 제공된다는 점이다. 설문지는 초등학생용과 중·고생용으로 구분되고,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구체적인 사례와 그림도 제공된다.

 

학생들은 학교폭력 실태조사 사이트(survey.eduro.go.kr)와 NEIS 대국민 서비스, 학교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접속 후 인증번호를 입력하고 실태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 가정에서 온라인 참여가 어려운 학생을 위해 학교에 개별 참여가 보장되는 독립 공간도 마련돼 있다. 응답 내용의 비밀 보장을 위해 조사화면 오른쪽 상단에 투명도 조절 기능도 제공된다.

 

조사 결과는 9월 학교정보공시를 통해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