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교실창가에서] “제 성적으로 대학갈 수 있나요?”

3월 학기 초부터 시작된 아이들과의 진학상담이 4월에도 이어지고 있다. 매일 상담을 하고는 있지만, 아이들과의 상담 시간이 딱히 정해진 것은 없었다. 대략 1시간 정도. 퇴근 전까지 진학상담만 하는데 고작해야 2명 또는 3명이 전부였다.

 

갑작스레 상담을 청하는 아이
  
아이들 대부분이 자신의 대학과 학과가 결정돼 다행이었지만, 일부는 아직 진로가 결정되지 않아 갈팡질팡하고 있기 마련이다. 심지어 어떤 아이는 2학년 2학기까지의 성적이 워낙 좋지 않아 대학에 가는 것 자체가 무리인 경우도 있다. 그간 공부하지 않은 것을 후회하며 울먹이는 아이도 있었다.
 

5교시 쉬는 시간, 한 여학생으로부터 긴급 상담 제안을 받았다. 상담을 청하는 아이의 표정이 워낙 심각해 보여 상담 제안을 도저히 거절할 수가 없었다. 정규 수업이 끝난 뒤, 그 아이와의 상담 시간을 잡았다. 상담 시간 그 아이는 학기 초 나눠 준 생활기록부를 꺼내 놓으며 현재 자신의 성적으로 갈 수 있는 대학이 있는지를 다짜고짜 물었다.
 

“선생님, 제 성적으로 대학에 갈 수 있을까요?” 그리고 그 아이는 지난밤에 있었던 일을 사실 그대로 이야기해 줬다. 이야기인즉슨, 2학년 2학기 때까지의 교과 성적만으로 도저히 대학을 갈 수 없다고 판단한 부모님이 대학을 포기하고 취업할 것을 주문했다는 것이다. 심한 꾸지람은 3학년이 돼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자신에게 큰 충격을 줬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우선 그 아이의 생활기록부를 첫 페이지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 꼼꼼하게 살펴보았다. 살펴본 결과, 교과 성적은 그다지 좋지 않았다. 그 아이의 교과 성적은 부모님이 화를 내기에 충분할 정도로 저조했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그 아이의 생활기록부 비교과 내용(봉사활동, 진로 활동, 자율활동, 수상, 교과 세부 특기 사항 등)이 생각보다 잘 적혀 있었다는 것이다. 문득, 이것이 이 아이에겐 한 가닥 희망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교과는 이 아이가 목표하는 대학에 합격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성적이었지만….
 

지난 3월 학부모 총회 때, 한 학부모가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던진 말이 생각난다. “선생님, 제 아이가 성적이 안 좋은데 수시모집 지원할 수 있을까요?” 이처럼 아직 우리 주변에는 교과 성적이 좋지 않으면 수시모집엔 지원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학부모가 의외로 많다. 따라서 진학담당교사들은 기회가 되면 학부모에게 수시모집 전형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이고 폭넓게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

 

부모들과 소통이 중요한 이유
 
‘나무(교과 영역)만 보고 숲(비교과 영역)을 못 보는 식’의 수시모집 이해로 결국 피해를 보는 쪽은 학생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학생과의 상담도 중요 하지만 학부모와의 상담이 선행(先行)돼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담이 끝난 뒤 부모님과의 상담을 약속하며 그 아이를 돌려보냈다. 
 

2학년 때까지 단 한 번도 참여하지 않았던 그 아이가 3학년에 올라와 10시까지의 야간 자율학습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이유를 이제야 알게 됐다. 수시모집 전형을 잘 알지 못한 부모의 말에 하마터면 대학을 포기할 뻔했던 그 아이는 한 가닥 희망을 얻은 듯 입가에 미소를 지으며 교무실을 빠져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