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8 (목)

  • 흐림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20.0℃
  • 박무서울 13.6℃
  • 구름많음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26.4℃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19.6℃
  • 흐림강화 11.3℃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1.9℃
  • 맑음경주시 26.4℃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독서로 사교육을 이기는 방법

- 최승필의 공부머리 독서법을 읽고 -

이번에 한교닷컴 독자 여러분께 소개해드릴 책은 ‘공부머리 독서법’이다. 이 책은 자녀의 독서 교육에 관심이 있는 학부모라면 반드시 읽어보아야 할 필독서이다. 저자 최승필은 사교육 1번지인 대치동에서 12년 동안 독서지도를 한 강사이면서 논술관련 책을 다수 쓴 작가이고 세 아이의 아버지이기도하다. 흔히 사교육의 노른자위라고 말하는 대치동에서 그가 경험한 독서의 힘, 책 읽기의 힘이 이 책에 고스란히 녹아있기 때문이다.


리포터 또한 일선에서 독서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의 한 사람으로서 저자가 주장하고 있는 독서법에 격하게 공감하는 부분이 있어 열심히 읽은 책이다. 독서교육, 독서지도법과 관련된 책은 그동안 숱하게 많이 읽었지만 수시로 꺼내어 다시 읽어본 책은 이 책이 유일하다.


독서를 잘만하면 사교육을 시키는 만큼의 학습 능력을 충분히 뽑아낼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우등생들의 90% 이상이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에 입학하면서 성적이 급락하는데, 저자는 그 원인을 공부머리가 부족한 것에서 찾는다. 여기서 말하는 공부머리란 언어 능력 곧 책을 읽는 능력이라고 주장한다.


이 책에는 이러한 공부머리를 키울 수 있는 방법이 구체적이면서도 세세하게 적혀 있다. 그래서 초보 독서가인 초등학생과 숙련된 독서가로 거듭나야 하는 중학생 및 고등학생들에게도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 때문에 학부모들이 먼저 읽고 아이들에게 그 방법들을 설명해주면 좋다. 따라서 이 책은 자녀와 학부모가 함께 시도해보고 지도해 볼 수 있는 강력한 독서 실천서인 셈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내용을 가슴에 새겨야할 정도로 주옥같은 방법들이지만 그중에서도 리포터가 가장 공감이 갔던 부분을 간략히 소개한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배워야할 텍스트의 양은 점점 늘어난다. 그 텍스트를 읽고 자신이 이해한 내용이 맞는지 판단을 해야 되는 양들도 더불어 늘어나는데, 읽고 이해하는 능력이 없다면 사실상 이런 학습은 불가능하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러한 능력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사교육을 시키는 것이다. 사교육이란 것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읽기를 듣기로 바꿔주는 것이 바로 사교육이다.

 

예를 들면 책을 읽고도 이해를 못하는 초등학생에게 읽기를 듣기로 변환시켜주면 쉽게 이해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결국 사교육이라는 것이 읽기를 듣기로 바꾸어주는 것이고 우리는 거기에 막대한 돈을 쏟아 붓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읽기를 듣기로 변화시키는 것에는 단점이 있다. 바로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는 점이다. 읽고 이해하는데 한 시간이 걸렸다면, 듣고 이해하는 데는 3시간 많게는 10시간 이상이 걸려야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때문에 아이의 언어 능력을 키워주는 것이 최선이란 결론에 이르게 되고 이 같은 언어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독서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저자는 책을 올바르게 읽고 이해할 수 있도록 정독을 권하고 있다. 책에 쓰여 있는 방법들을 실천한다면 공부머리 즉 언어 능력은 반드시 향상될 것이라고 저자는 주장한다. 리포터도 저자의 이 같은 주장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왜냐하면 뇌의 기능은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갈고 닦음으로써 얼마든지 발달되기 때문이다.


자신의 자녀가 책을 열심히 읽었으면 하는 이유와 목적은 수만 가지 일 것이다. 그런데 그 수만 중의 하나가 책 읽기를 통해 자녀의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학부모가 있다면 반드시 ‘공부머리 독서법’을 읽어보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