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12.4℃
  • 구름많음서울 11.0℃
  • 박무대전 10.4℃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11.7℃
  • 광주 10.6℃
  • 부산 13.0℃
  • 흐림고창 11.3℃
  • 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1.8℃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7.8℃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0.4℃
  • 흐림거제 13.1℃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이 아이들 어찌하면 좋을까요!”

교사로서의 행복 이런 것이 아닐까요?


왠만하면 수술없이 약물 치료로 그럭저럭 넘기려고 했던 갑상선 증상이 갈수록 심해졌다. 그리고 마지막 세침 검사결과 수술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았다. 

마침내 담당의사는 현재의 상태를 갑상선 암으로 확진하고 수술 날짜를 조율할 것을 주문했다. 그리고 수술이후의 관리가 더 중요하다며 충분히 쉴 것을 권유했다. 

의사의 말은 고3 담임인 내게 큰 고민이 아닐 수 없었다. 특히 입시를 앞둔 고3 중요한 시기에 담임의 부재가 학급 아이들에게 큰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술을 앞두고 가족 및 여러 선생님과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어떻게 할지를 몰라 고민하는 내게 선생님 대부분은 병을 더 키우지 말고 이참에 건강을 위해서라도 당분간 학교 관련 모든 것을 잊고 쉴 것을 조언했다. 그리고 선생님이 건강해야 아이들이 행복하다며 위로해 주었다. 

며칠을 고민하고 난 뒤, 가족들과 상의하여 2개월 간 병가를 내기로 했다. 그런데 이 사실을 아이들에게 어떻게 알려야 할지 고민이 되었다. 특히 입시를 앞둔 고3, 민감한 시기 담임의 공백을 아이들이 어떻게 받아들일 지가 걱정되었다. 

수술 일자(26일)가 가까워질수록 고민이 더욱 커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나의 고민에 아랑곳 하지않고 아이들은 학교생활에 충실했고 나또한 평소처럼 담임의 역할을 다했다. 

마침내 수술 하루 전인 오늘(25일) 수술 전 입원을 위해 일찍 출발해야 했다. 학교에 출근하여 먼저 선생님들과 간단하게 작별인사를 하고난 뒤, 아이들과의 작별을 위해 교실로 무거운 발걸음을 옮겼다. 

무슨 말을 어떻게 할지를 생각하며 교실 문을 열었다. 문을 열자, 교실 분위기가 쥐죽은 듯 조용했다. 그리고 교탁 위에는 꽃다발과 함께 아이들이 직접 적은 카드가 놓여 있었다. 

누군가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는지 아이들은 내가 아프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고 나의 쾌유를 비는 마음을 꽃과 카드에 담아 전해 주었다. 순간, 아이들의 행동에 감동되어 눈가가 뜨거워졌다. 

먼저 아이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난 뒤, 아쉬운 작별 인사를 했다. 그러자 아이들은 “선생님, 건강하세요.”라는 말을 하며 연신 울먹였다. 그리고 몇 명의 아이는 “선생님, 힘내세요.”를 합창하며 오히려 나를 위로해 주었다. 아이들의 응원에 힘입어 한결 마음이 편안해졌다. 두 달 후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볼 것을 아이들과 약속하고 조용히 교실을 빠져 나왔다. 아이들 몇 명은 내 차가 교문을 빠져 나갈때까지 한참을 서 있었다. 

사랑하는 이 아이들이 내 곁에 있는 한, 난 수술을 잘 받고 퇴원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그리고 두 달 동안 이 아이들과 함께하지 못함이 못내 아쉽기만 하다. 무엇보다 큰 수술을 앞두고 불안에 떨고 있는 내게 아이들의 편지와 응원은 큰 위로가 되었다. 

“얘들아, 선생님은 너희를 진심으로 사랑한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