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18.0℃
  • 맑음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조금대구 22.0℃
  • 맑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19.5℃
  • 맑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조금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정책

도지역 초등 임용 경쟁률 5년 평균 0.9:1

여영국 정의당 의원 발표

합격자비율, 모집인원 대비 78%
강원‧전남‧경북은 5년 내내 미달
벽지학교 교원 수당 대폭 늘려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2015년 초등 임용대란으로 교육계가 홍역을 치렀지만 도지역 교육청은 여전히 초등교사 지원자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영국(국회 교육위원회) 정의당 의원이 14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지역을 제외한 도지역 교육청은 2015년에서 2019년까지 5년 동안 초등교원 모집인원 총 1만3313명 대비 응시인원 1만1970명으로 평균경쟁률이 0.9대 1 수준이었다. 

 

5년 동안 가장 경쟁률이 낮은 도교육청은 강원도교육청으로 0.74대 1이었고 충남교육청이 0.78, 충북교육청이 0.82 순이었다. 전북, 경남, 제주교육청은 모집인원보다 응시인원이 많았다. 특히 강원, 전남, 경북지역은 5년 내내 임용시험 응시자 미달사태를 겪고 있다.  

 

하지만 임용시험 경쟁률이 미달인 경우에도 과락 등으로 최종합격자는 더 낮아질 수 있다. 실제 지난 5년 동안 모집인원 대비 최종 합격인원은 78% 수준으로 초등 교원수급이 더욱 어려운 상황이었으며, 강원은 63%, 충남은 69% 수준이었다. 전북을 제외한 대부분 도지역 교육청이 5년 동안 실제합격자수가 모집인원보다 적었기 때문에 초등교원 수급 불균형이 누적돼 있는 상이다. 

 

 

원인은 예비교사들이 도지역 근무를 기피하는 성향이 큰 것과 교육대학에 해당 도지역 출신 학생들보다 수도권 등 타지역 학생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초등교원 임용시험 경쟁률이 가장 낮은 강원도의 경우 춘천에 있는 춘천교대의 강원도 고등학교 출신 학생은 27%에 불과하고 나머지 73%는 수도권 등 타지역 고교 출신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경기지역의 학생들이 춘천교대를 졸업하고 다시 서울 경기에서 교직시험을 치는 패턴이다. 춘천교대 신입생 중 강원도 고등학교 출신 비율은 2017년 19%, 2018년 23%, 2019년 27%로 그나마 조금씩 많아졌다. 

 

이는 지나치게 높은 비율의 수능정시 전형의 영향도 있다. 춘천교대의 2019학년도 수능 정시 비율은 43.2%이다. 이는 전체 4년제 대학 평균(20.7%)보다 훨씬 높다. 이렇게 높은 수능정시 전형이 춘천교대 신입생 중 강원도 지역 고교 출신 신입생 비율을 낮게 하는 주요 원인이 된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여영국 의원은 “초등교원의 지역 간 수급불균형 편차 해소를 위해, 도지역 벽지학교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근무수당을 대폭 확대하는 한편 지역 교육대학의 해당지역 고교 출신 지역인재 전형을 50%대로 대폭 상향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