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6℃
  • 구름많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8.8℃
  • 맑음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6.6℃
  • 구름많음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8.1℃
  • 맑음고창 18.0℃
  • 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4℃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정책

부산 태양광 설치 219개교 중, 전력 저장장치 보유 0곳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부산 소재 학교 중 태양광을 통해 발전된 전력을 저장하는 장치를 보유한 학교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학재(국회 교육위원회)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울산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학교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설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 지역 학교의 수업일수는 초, 중, 고 190여 일 이었다. 나머지는 방학과 휴일 등 175여 일 동안 생산된 학교의 태양광 전력은 대부분 버려졌다. 365일 중 휴일과 방학 때 생산된 태양광 전력은 극히 일부만 사용되고 고스란히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태양광이 설치된 학교 중 45개의 학교에서는 야간학습을 실시하고 있는데, 태양광 발전전력 저장설비가 없어 낮에 생성된 전력이 저장돼 있지 않아 태양광을 설치해놓고도 정작 밤에는 일반 전력을 끌어다 쓰고 있는 실정이다.

 

또 태양광 발전으로 생성된 전력을 한전 등에 판매하는 장비를 보유한 학교도 219개교 중 6개교(2.7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학재 의원은 “태양광 발전이 보다 효과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선 에너지저장장치 또는 잉여전력판매 장비를 보유할 필요가 있다”며 “발전량이 많은 학교를 우선해서 태양광 설치 학교에 에너지저장장치 또는 잉여전력 판매시설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