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0.2℃
  • 흐림대전 18.5℃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8.4℃
  • 흐림제주 20.5℃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수시모집에 떨어진 아이의 결정을 존중하는 이유는?

10월이 접어들자, 대학별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 합격 여부에 따라 아이들의 희비도 엇갈린다. 합격한 아이들은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하는 반면 합격하지 못한 아이들은 풀이 죽어 다닌다. 그러다 보니 합격자 발표가 있는 날은 아이들 못지않게 담임 또한 잔뜩 긴장하게 된다. 특히 정시보다 수시에 올인한 아이들의 불합격은 그 실망감이 더욱 크다.

 

사실 학급의 모든 아이가 최종 대학에 합격할 때까지 3학년 담임의 고민은 끝나지 않는다. 요즘 들어 담임의 또 하나의 고민은 수시모집에 최종 합격한 아이들의 관리이다. 사실 수시모집에 최종 합격한 아이들은 앞으로 있을 대수능과 3학년 마지막 기말고사에 별 의미를 두지 않는다. 입시로부터 일찍 찾아온 해방감에 들뜬 아이들의 일탈을 예방하는 것도 담임의 역할이 아닌가 싶다.

 

그런데 일부 아이들의 일탈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아이들에게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내심 걱정된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아무런 동요 없이 자신의 목표를 위해 노력하며 학교생활을 잘해 주는 아이들이 담임으로서 고마울 따름이다.

 

월요일 아침. 교실 문을 열자, 여는 때와 마찬가지로 교실은 쥐 죽은 듯 조용했다. 아이들은 부족한 수면을 조금이라도 보충하려는 듯 몇 명을 제외한 아이들 대부분이 책상에 엎드려 있었다. 내심 얼마 남지 않은 수능을 위해 밤낮으로 학업에 전념해 온 아이들에게 가장 부족한 것이 수면이 아닐까 싶었다. 행여, 아이들의 수면을 방해라도 할까 싶어 조심스레 교실 여기저기를 살피며 출석을 점검했다. 그런데 2분단 맨 뒤쪽 빈자리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먼저 자리의 주인이 누구인지 궁금했다. 그 자리는 다름 아닌 ○○이 자리였다. 처음에는 화장실에 갔거나 다른 볼일 때문에 자리를 비웠으리라 생각했다. 그런데 수업 시작 시각이 가까워졌음에도 ○○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래서 주변 아이들에게 ○○이의 행방을 물었지만, ○○이의 부재를 아이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이상한 생각에 전화를 여러 번 해보았으나 전화 또한 불통이었다.

 

지금까지 결석뿐만 아니라 지각이나 단 한 번의 조퇴도 없었기에 ○○이의 결석은 1교시 수업 내내 신경 쓰였다. 1교시 수업이 끝나고 교무실에 도착하여 먼저 서랍 안에 있는 휴대전화를 꺼냈다. 그리고 녀석으로부터 어떤 연락이 왔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휴대전화의 전원을 켰다.

 

전원을 켜자, 부재중 여러 통의 문자 메시지가 들어와 있었다. 메시지 중에는 녀석에게서 온 메시지도 포함되어 있었다. 우선 녀석의 메시지부터 조심스레 열었다. 녀석은 오늘 학교에 결석한 이유와 관련하여 짧은 메시지 하나를 남겼다.

 

“선생님! 죄송해요. 대학에 두 번 떨어지니 창피해 친구들 얼굴을 볼 수가 없어요. 그래서 며칠 집에서 쉴까 해요.”

 

녀석은 지난 9월 초, 수시모집 여섯 군데 모두를 수도권 소재 대학에 원서를 냈다. 그런데 며칠 전 지원한 대학 중 두 군데 대학에 연거푸 떨어졌다. 특히 두 대학 중 한 대학은 녀석이 꼭 가고 싶어 했고 1단계 합격을 자신했기에 그 대학의 낙방은 녀석에게 큰 충격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렇지 않아도 위로를 해주려고 오늘 오후에 녀석을 부르려고 했는데 아쉬움이 남았다. 하루의 결석으로 조금이나마 마음을 진정시킬 수가 있다면 녀석의 결정을 존중해 주고 싶었다. 우선 녀석에게 아직 발표가 남아있는 대학이 있는 만큼 포기하지 말라는 위로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아!
네가 기대했던 대학인데 떨어져 아주 속상하겠구나. 아마 그 대학은 너와 같은 훌륭한 인재를 몰라본 것을 언젠가는 후회할 거야. 그리고 누구도 네가 대학에 떨어진 것을 비웃거나 뭐라도 하지 않으니 창피하다는 생각을 버렸으면 한다. 오늘따라 너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 느껴지는구나. 지금 네가 있어야 할 곳이 어디인지 잘 생각해 보길 바란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앞으로 남아있는 대학과 대수능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니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네 모습을 선생님은 꼭 보고 싶다.”

 

내 문자 메시지가 녀석에게 얼마나 큰 위로가 될지는 모르겠으나 두 번의 낙방으로 인한 후유증이 얼마 남지 않은 수능일까지 지속하지 않을까 염려되었다. 무엇보다 담임으로서 나는 녀석의 잠재력을 믿는다. 평소 늦게까지 학교에 남아 열심히 한 녀석이기에 입시 결과 또한 좋으리라 확신한다.

 

다음 수업을 위해 자리에서 막 일어서려는 순간, 한 통의 문자메시지가 들어왔다. 녀석에게서 온 문자였다.

 

“선생님, 제 생각이 짧았어요. 남은 기간 열심히 하여 선생님께 좋은 결과 안겨 드릴게요.”

 

녀석의 문자 메시지를 읽으며 대학에 합격하여 환한 웃음을 지어 보일 녀석의 모습이 떠올려졌다. 한편, 대학 때문에 울고 웃고 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이 멍들어 간다는 사실에 씁쓸한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