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1℃
  • 연무서울 19.5℃
  • 맑음대전 20.0℃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1℃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3℃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현장

“정치편향 교육은 용납할 수 없는 적폐”

한국교총 긴급 기자회견

“신뢰 무너트린 심각한 도전”
“학교 정치장化 뿌리 뽑아야”
관련자 문책·재발 방지 촉구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정치편향 교육은 용납할 수 없는 명백한 위법행위이며 교육현장에서 반드시 축출해야 할 ‘교육적폐’다.”
 

한국교총은 31일 오전 10시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교‧교실 정치편향 교육 규탄 및 근절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와 교실을 특정 정치 시각으로 오염시키고, 학생들을 편향적으로 경도시키는 언행은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최근 서울 인헌고에서 일부 교사들이 특정 정치사상을 강요했다며 학생들이 공개 비판한 사건과 부산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해 검찰을 비판하는 내용의 지문이 중간고사에 출제되는 등 일부 교사들의 정치편향 교육이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게 계기가 됐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교사가 자신의 양심과 가치관에 따라 교육하는 것은 정치·정파적 침해로부터 교육현장의 중립을 지키라는 의미이지, 개인의 특정 정치성향을 마음껏 펼치라는 뜻이 결코 아니다”라며 “이는 학생들의 학습권을 저해하고 박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회장은 또 “정치편향 교육은 균형 잡힌 교육이라는 사회의 합의와 신뢰를 깨뜨리고 교육의 규범과 근간을 무너뜨리는 심대한 도전행위”라며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그간 학교 내 정치편향 교육에 대해 몰랐다면 더없이 무책임한 것이고, 알고도 용인하며 목도만 했다면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연대발언에 나선 이종배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이하 공국모) 대표는 “일부 교사들의 편향 교육으로 학생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학업을 등한시하게 될까 우려 된다”며 “형사고발을 해서라도 학교의 정치장화를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임헌조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이하 범사련) 사무총장은 “특정 사상을 주입하는 것은 논쟁식 교육이 아니다”라며 “교육청은 관련자들을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총은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정치편향 교육 사태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를  문책할 것과 학교와 교실의 정치장화를 근절하는 특단의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전국 17개 시·도교총, 범사련(250여 사회단체 연합), 공국모 등이 함께 했다. 


▶기자회견은 한국교총 공식 유튜브 ‘샘TV’를 통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