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4 (월)

  • 맑음동두천 4.9℃
  • 구름많음강릉 9.7℃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9.3℃
  • 흐림대구 12.6℃
  • 흐림울산 13.4℃
  • 구름많음광주 10.8℃
  • 구름많음부산 12.8℃
  • 흐림고창 7.4℃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5.5℃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12.9℃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오래전 필자가 학교에 다닐 때는 화장실에 대한 좋지 않은 추억들이 많았었다. 이른바 푸세식 화장실이 화장실의 표본이었기 때문이다. 그 이후 수세식 화장실이 학교에 설치 되었고, 이제는 많은 학교의 화장실이 좌변기로 바뀌었거나 바뀌고 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학교 화장실은 가정의 화장실 변화보다 늦어지고 있다. 그러니 학생들이 학교에서 화장실을 사용하면서 많은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최근들어서 학교 화장실은 획기적인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좌변기는 기본이고 여기에 비데까지 설치된 학교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가정의 화장실과 동등해 지고 있는 것이다. 학생들을 위한 화장실 개선은 반겨야 한다. 이제는 교사용과 학생용 화장실의 차이도 좁혀지고 있다. 교사용 화장실에 비데를 설치했더니 학생들이 교사용 화장실로 몰려들어 학생 화장실에도 일부 비데를 설치하고 있다는 것이 행정실 관계자의 후문이다.

 

물론 100%는 아니다. 아직 갈길이 멀다. 이렇듯 표면적인 상황은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지만 내면을 들여다 보면 아직 부족한 부분들이 보인다. 위생적인 측면에서 그렇다는 이야기이다. 시설은 가정과 비슷할지 몰라도 관리에서는 차이가 있어 보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여러 학생들이 사용하기 때문에 관리에 더욱더 신경써야 한다.

 

요즘은 화장실 청소를 거의 대부분 학교에서 용역을 주고 있다. 학생들이 화장실 청소를 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데를 제때 청소하고 관리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설치는 되었지만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이다. 주기적인 청소가 필요함에도 실제로 청소를 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위생적으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부분이다.

 

앞으로 비데를 설치하는 학교들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관리문제가 대두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따라서 주기적인 관리를 위한 예산확보가 필요하다. 일반적인 수세식 화장실은 용영을 줘도 청소하는데 문제가 없다. 그러나 비데의 경우는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향후 비데 설치가 더욱더 많아진 후에 대책수립을 하는 것은 시간적으로 늦다. 지금이 비데가 설치된 변기에 대해 제때에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놓아야 할 시기라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