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7.0℃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5.9℃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4.3℃
  • 흐림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책

"당연한 결과를 자사고 폐지 논리 위해 왜곡"

학종 실태조사 결과 현장 반응

정부가 자사고·외고 폐지 발표를 앞두고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지만 현장의 반응은 싸늘했다. 새로운 내용 없이 고교 서열화를 확인했다는 결론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5일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골자는 지원자·합격자의 평균 내신등급이 일반고, 자사고, 외고·국제고, 과학고 순으로 나타나 서열화된 고교체제와 부실평가에 대한 우려를 확인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발표 결과에 대한 고교 현장 교원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 고3 교사는 "구조적으로 내신이 낮아도 특목고, 자사고 아이들이 많이 합격할 수밖에 없다"면서 "일반고보다 교육과정 편성권한의 폭이 자유롭고 심화과목을 이수하는 등 특성화돼 있는 데다가 입학 당시 성적 자체가 우수한 학생들이 많았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라고 했다. 

 

지방의 일반고에서 진학지도를 하는 다른 교사는 "학종은 농촌이나 도서지역 등 지방 아이들이 대학 가는 데 가장 좋은 전형이고 실제 주요대 입학생 분포를 조사했을 때도 이런 효과가 나타난다"면서 "이런 장점은 부각하지 않고 학종의 특성상 당연한 부분만 강조해 자사고나 특목고 아이들을 위한 전형인 것처럼 포장했다"고 비판했다. 

 

현장 교원들은 부실평가에 대한 우려를 확인했다는 결과에 대해서도 "사실 특별하게 새로 확인된 내용은 없었다"면서 "교육부도 그래서 정황만으로 결과를 발표하고 추가 조사를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한국교총도 "불법·특혜 문제는 불법을 저지른 사람의 문제임에도 자사고·특목고 자체에 책임이 있는 양 몰아가는 것은 정치적 호도"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