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교실 창가에서] 고발당한 어른들

"우리는 매일 학원에 10시간씩 갇혀 있다. 우리는 어른들을 UN에 고발합니다!"
 

‘한국아동보고서’를 준비해 스위스 제네바로 달려간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그들의 부모이자 어른인 우리 모두를 고발했다. 그렇게 한국의 어른은 UN의 피고소인이 되었다. 이것이 우리의 모습이다. 성인이 일하는 시간보다 많은 ‘하루 10시간’이라는 숫자는 한창 혈기왕성한 시기에 있는 청소년들이 온종일 답답한 교실과 학원에 갇혀 있는 크기를 알려준다.

 

교실과 학원에만 갇힌 현실
 

강산이 3번 가까이 바뀌는 시간 동안 나는 학생들의 가장 가까이에서 그들의 변화를 지켜봤다. 우리는 세상이 바뀌어 가고 있음을 체감하지만, 교실 안의 우리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변화에 대한 시선은 과연 어느 정도일까. 혹시 한동안 세상이 집중한 방송드라마 ‘스카이캐슬’처럼 최고의 목표만을 위해 등 떠밀고 있는 불도저로 인식돼있는 건 아닐까.

 

그렇다면 우리 아이들이 기다리는 부모, 다가가 만나고 싶은 교사가 되기 위해 우리가 노력해야 할 방향은 무엇인가. 더 늦기 전에 세상과 교육의 변화 속도를 맞추려는 대전환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현재의 교육과정과 내용에 대한 과감한 수술이 필요하다. 사물인터넷 IoT,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세상은 크게 변화하고 있다. 연결과 공유의 테마로 움직이는 세상을 바라보고 나아갈 새로운 능력을 갖추도록 수업 전환은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
 

또한, 수업과 학생 평가방식을 새롭게 도출해야 한다. 위에서 제기한 것처럼 교육과정 변화가 이루어지면 기존 지필평가를 위한 문제 풀이, 정답 찾기 형태의 평가는 자연스레 바뀌게 될 것이다. 연극, 논술, 독서, 비주얼씽킹, 디자인씽킹, 주제 발표 등 다양한 수요를 반영한 형태의 수업과 특성을 평가한다면 사회적 문제로 자리 잡은 ‘사교육 쏠림’을 해결하게 될 것으로 믿는다.
 

이 같은 프로젝트 학습 및 새로운 형태의 수업을 도입하면 지필 평가 축소가 가능하며 성장 중심 평가로의 전환이 매우 용이하다. 고질적인 줄 세우기식 상대평가는 우리 시대에서 반드시 폐지해야 한다. 상대평가는 인간을 절대 행복하게 할 수 없다. 학생들은 내게 말한다.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관심 분야가 무엇인지, 자신의 진로에 대해 희망이 가득한 그들이다.
 

그럼에도 최소한의 계획과 방향도 세우지 못하고 머물러 있는 모습을 자주 본다. 대학진학에 내몰리다 보니 스스로 내면을 들여다볼 시간, 좋아하는 일은 순서에서 밀려서임을 학생도 나도 안다. 우리는 그렇게 평행선 위에 있고 교차점이 많지 않은 눈물겨운 관계다. 미안하게도….

 

아이들의 행복을 위한 결단
 

나는 우리 아이들이 신뢰하며 도움받을 수 있는 ‘능력 있는 진로교사’가 되고 싶다. 그들에게 삶의 롤모델을 만나게 해주거나, 새로운 경험을 시도할 수 있게 실제로 돕는 그런 미래가이드 말이다. 앞으로 강산이 또 바뀐 미래 어느 날, 변화 없는 교육 현실을 이처럼 글로 또 쓰지 않는 세상이 되기를 꿈꾼다.
 

미래 교육의 핵심은 ‘사람’이며 사람은 사람으로서 사람이 된다. 미래세상을 읽은 우리 교사가 우리 아이들의 행복을 위해 결단하고 함께 변화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에 머리를 맞대었으면 한다. 나의 제자를 위해 더는 UN에 고발당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