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8 (수)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5.7℃
  • 흐림서울 2.7℃
  • 대전 4.3℃
  • 흐림대구 7.6℃
  • 흐림울산 9.9℃
  • 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9.4℃
  • 흐림고창 4.9℃
  • 흐림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4.0℃
  • 맑음금산 4.2℃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현장

스쿨리뉴얼로 꿈이 영그는 교육 만들자

교총 ‘2020 교육계 신년교례회’
각계 인사 400여 명 참석 성황

문재인 대통령
‘함께 잘사는 나라’ 시작은 교육
교육 불공정 개혁 등 변화 약속

 

하윤수 회장
이념‧갈등 넘어 미래로 나아가자
교육 중심 잡는데 힘 모아 달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2020 교육계 신년교례회에서 “경자년에는 우리 교육의 미래를 보고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이념과 갈등을 넘어 미래 교육으로 함께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한국교총은 8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2020 대한민국 교육계 신년교례회’를 개최하고 ‘우리의 미래를 여는 힘! 바로 교육입니다. 스쿨리뉴얼로 꿈이 영글어가는 교육을 만들어 가자’는 슬로건을 제안했다. 아이들의 꿈과 재능을 활짝 꽃피울 수 있는 학교를 만들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나가자는 취지다.
 

이날 교례회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각 당 대표를 비롯한 교육계, 정‧관계 인사 및 사회시민단체 대표 400여 명이 참석해 새해 교육의 올바른 지향점을 밝히고 교육발전을 위한 모두의 의지를 다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축사를 통해 교육에 대한 애정과 지원 의지를 밝혀 의미를 더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함께 잘 사는 나라’의 시작도 교육”이라며 “올해는 ‘확실한 변화’로 교육 혁신의 체감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선생님들이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육자치 실현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모든 아이들이 학비 걱정 없이 배움의 기회를 충분히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공정’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돼야 교육의 ‘공공성’이 더 큰 힘을 발휘한 수 있는 만큼 교육의 불공정을 개선하기 위한 개혁조치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이 우리의 미래이자 희망이라는 메시지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인공지능이 지식과 정보에서 인류를 압도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지만 서로의 마음에 ‘공감’하고 창의적으로 ‘상상’하는 사람의 삶을 인공지능이 대신 할 수는 없다”며 “우리 아이들은 ‘따뜻한 감성’과 ‘풍부한 상상력’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교총과 17개 시도교총 관계자들에게 “새해 우리 사회의 ‘상생 도약’에 교육계가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하윤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지난해 우리는 미래 교육비전이 암울한 가운데 가야할 방향성도 이념의 웅덩이에 빠져 표류했고 교육현안에 대한 생각이 양극으로 쏠리면서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많이 남겼다”며 “특히 만18세 선거법은 학교의 정치장화, 고 3학생의 선거운동이라는 교단에 새로운 숙제마저 안겨줬다”고 말했다.
 

하 회장은 “그럼에도 교권 3법 개정 등으로 우리 교육현장에 크고 작은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선생님의 열정과 열의가 조금씩 되살아나는 등 학교 교육이 제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이제 시대가 요구하는 교육, 교육본령에 충실한 교육, 미래로 나아가는 교육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념과 진영논리, 수월성과 평등성 어느 쪽으로도 기울지 않도록  교육의 중심을 잡아주기를 당부한다”며 “경자년에는 합심된 도움에 힘입어 우리 교육이 미래로 나아갈 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