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7.2℃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6.4℃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1.1℃
  • 구름조금울산 0.0℃
  • 광주 -1.6℃
  • 맑음부산 -0.1℃
  • 흐림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3.3℃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3.6℃
  • 구름많음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선생님도 쉬는 시간] 새 학기가 걱정되는 우리들

2월. 인사 발령과 업무분장으로 마음이 싱숭생숭해져요. 새 학기에는 어떤 학년을 맡을지, 어떤 업무를 하게 될지, 어떤 아이와 어떤 학부모를 만나게 될지. 세상은 온통 알 수 없는 ‘어떤’으로 가득채워지니까요. 설레고 기대된다면 좋겠지만 우리들은 알 수 없는 무언가와 누군가에게 두려움의 색깔을 덧씌우기도 해요. 그래서 설레는 마음보다는 걱정되고 두려운 마음이 더 크게 자리잡기도 해요. 얼마 전, 새 학교로 발령을 받으시는 선생님과 답답한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아~ 이번에 옮기는 학교에서 3학년 담임을 하라고 해요. 자리가 그것 밖에 없대요.”
“3학년 괜찮지 않아요? 그래도 완전 저학년도 아니고 괜찮을 것 같기도 한데…….”
“3학년은 괜찮은데, 그 학년에 아주 막무가내인 학부모가 있대요. 작년에 민원이 엄청 많아서 동학년 선생님들이 두 손 두 발 다 들었대요.”
“아~ 그래서 3학년이 비어있었나보네요. 참 답답한 일이네요.”

 

새 학교로 옮길 때, 가장 큰 단점은 안 좋은 학년, 안 좋은 업무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에요. 기득권이 없으니까요. 학교를 옮기시는 선생님들도 막막하지만 기존에 근무하던 선생님들도 다크호스(?)를 만나게 될 가능성이 있어요. 그래서 마냥 안심하고 있기도 어렵지요. 반 배정을 잘 해놓은 것 같았는데도 은근히 시너지가 일어나는 아이들이 한데 모여서 학급을 운영하기 어려운 경우도 우리는 종종 볼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누구에게나 새 학기를 준비하는 2월은 걱정되는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이에요. 

 

우리는 왜 그렇게 걱정하게 되는 것일까요? 어쩌면 통제 불가능한 막연함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우리의 통제권을 벗어난 인사와 업무분장. 어떤 학생과 학부모를 만날지 모르는 막연한 두려움. 거기에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늘어나는 막무가내인 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기억. 시간의 흔적만큼 켜켜이 쌓인 기억은 자라보고 놀란 가슴을 솥뚜껑만 보고도 놀라게 만들기 충분하니까요. 그래서 설렘으로 가득차도 아까운 2월을 걱정하느라 답답한 마음으로 보내는지도 모르겠어요. 

 

어떻게 해야 2월을 무난하게 보낼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새 학기를 산뜻한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을까요? 고민을 해요. 걱정을 떨쳐버리는 일은 막연함을 걷어내는 것에서부터 시작할거예요. 막연함의 정반대, 명확함을 통해서 우리는 막연함으로부터 오는 두려움을 막을 수 있어요. 우리 앞에 어떤 상황이 놓여 있는지 하나씩 구체적으로 고민하기 시작하면 눈덩이처럼 불어났던 두려움도 봄볕에 눈 녹듯 사라지지 않을까요?

 

업무가 부담이 된다면 인수인계를 잘 받아놓고,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하나씩 차근차근 준비하면 돼요. 힘은 들겠지만 무엇을 해야 할지 제대로 알고 있다면 일에만 집중하면 되니까요. 민원을 남발하는 학부모가 있는 학년을 맡았다면 학부모를 대하기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고민을 해야 해요. 선생님의 말에 꼬투리를 잡는지, 교육과정 운영에 대해 민원을 넣는지, 아이들과의 갈등 사항에 피해의식을 가지고 감정소모를 하는지. 여러 모습을 파악한 다음 어떻게 하면 합리적으로 그런 학부모를 대할 수 있을지 대책을 세워보는 것도 좋고요. 혹시 알아요? 그렇게 대비했는데, ‘뽑기’를 잘 해서 피할 수 있을지 말이지요. 

 

두렵고 걱정되는 건 어쩔 수 없어요. 내일 걱정은 내일 모레 하라는 말도 있지만 내일 걱정은 지금부터 시작하는 게 사람 마음이니까요. 걱정이 다가오면 그냥 걱정 하세요. 하지만, 걱정을 하는 마음 한편에 상황을 명료하게 보려는 마음도 함께 가져야 할 것 같아요. 명료하게 하나씩 하나씩 구체적으로 생각하다보면 막연함 때문에 오는 더 큰 걱정은 피할 수 있게 되니까요.

 

새 학기는 아직 오지 않았어요. 우리는 지금, 준비를 하고 있을 뿐이에요. 새 학기 걱정은 새학기에 해 보면 어떨까요? 떨고 있기 보다는 떨리는 마음이라면 새 학기에도 충분히 괜찮을 수 있을테니까요. 우리들의 새 학기가 조금 더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남은 2월 힘내세요. 

 

---------------------------------------------------------------------------------------------------------------

 

본지는 새 학기를 맞아 이진혁 교사의 ‘선생님도 쉬는 시간’을 연재한다. 힐러(healer)로 나선 이 교사는 누구에게 마음 편히 털어놓을 수 없는 고충과 스트레스에 공감하고, 교사로서 자존감을 높일 수 있는 ‘힐링 편지’를 전한다. 총 교육 경력 18년 차인 이진혁 교사는 경기 구룡초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연년생 아들 형제의 아빠이기도 한 그는 『아들을 잘 키운다는 것』, 『초등 아들 첫 습관의 힘』을 펴낸 작가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교사들이 겪는 고충과 스트레스에 공감하고 위로하는 강연에 나서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