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17.3℃
  • 구름조금울산 14.1℃
  • 구름조금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14.3℃
  • 맑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4.9℃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7.2℃
  • 구름많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정책

고교 교원 10명 중 9명 “수능·입시 일정 연기해야”

교총, 고교 교원 9632명 긴급 설문
온라인 개학 찬성도 21.6%에 그쳐
온라인으로 정규수업 대체는 9.6%

교육부가 4월 6일 학교급별 순차적 온라인 개학 등을 검토하는 가운데 고교 교원 10명 중 9명이 수능 등 입시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온라인 개학과 수업의 효과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주를 이뤘다.

 

한국교총이 27~29일 전국 고교 교원 9632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긴급 모바일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서 ±1.01%) 결과 이같은 여론이 드러났다.설문조사에서 교총은 △4월6일 개학 △온라인 개학 △수능·입시 일정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설문 결과 수능·입시 일정을 늦춰야 한다는 의견이 88.6%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1~2주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49.8%로 가장 많았고, 3주 이상 연기 또는 내년 대학 입학 시기 조정을 꼽은 교원이 38.8%였다. 기존 계획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은 9.7%에 불과했다. 개학이 5주나 밀린 상황이어서 고3 수험생의 입시 준비 기간이 빠듯하고,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4월 6일 ‘등교’ 개학에 대해서도 더 미뤄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개학 연기에 과반인 55.2%가 찬성했다. 온라인 개학은 21.6%, 등교 개학 찬성은 23.2%에 그쳤다. 종일 좁은 공간에서 수업, 급식 등을 해야 하는 학교 특성상, 집단감염 위험이 크다는 게 현장 교원들의 우려다. 이와 관련해 앞서 교육플랫폼 기업 NHN 에듀가 최근 학부모 4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4월 6일 개학에 대한 찬성은 6.4%에 불과했다.

 

온라인 개학의 교육적 효과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온라인 개학 자체를 반대하는 교원이 44.7%, 학사·입시 일정상 불가피하지만 정규수업 대체는 어렵다는 응답이 45.7%였다. 응답 교원의 90.4%가 온라인 수업으로 정규수업 대체는 어렵다고 한 것이다. 온라인으로 정규수업 대체가 가능하다는 답변은 9.6%에 불과했다. 무엇보다 농산어촌, 저소득층, 맞벌이 부부 자녀와 장애학생 등의 온라인 격차가 뻔한 상황에서 이를 정규수업으로 인정하는 데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그래픽 참조>

 

 

교총은 “학생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한다면 학교는 지역사회 감염이 통제 수준으로 낮아지고 일정 기간 안정화 된 후에 개학할 필요가 있다”며 “고3 수험생들이 혼란과 피해를 겪지 않도록 수능 등 입시 일정을 연기하고, 학습 공백 최소화를 위한 온라인 콘텐츠 확충과 인프라 구축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윤수 회장은 “학생들의 학습과 생활지도에 있어 소외와 격차가 없도록 농산어촌, 저소득층, 맞벌이 부부 자녀와 장애학생 등에 대한 촘촘한 대책 마련과 지원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