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10.4℃
  • 박무서울 7.0℃
  • 연무대전 7.6℃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0.6℃
  • 연무제주 10.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정책

“온라인 수업, 교육부의 지원행정 필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
수능 등 주요 입시일정 순연

교총
“격차 없도록 대책 마련해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이 결정됐다. 9일부터 고교와 중학교 3학년 학생들부터 순차적인 온라인 개학을 하기로 했다. 현장에서는 교육 불평등과 인프라 부족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와 같은 신학기 온라인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의 모든 초·중·고와 특수학교 등은 3일간의 추가 휴업을 거쳐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한다.

 

9일에는 고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먼저 개학하고, 16일에는 고교 1~2학년,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개학한다. 초등학교 1~3학년은 20일 개학한다. 유치원은 감염 통제 가능성,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등을 고려해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개학 연기에 따라 입시 일정도 조정했다. 수능은 2주 연기된 12월 3일에 치르고, 수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9월 16일로 변경했다. 

 

교육부는 학습격차 완화를 위해 중위소득 50% 이하의 교육급여 수급권자를 대상으로 스마트기기와 인터넷을 지원하기로 했다. 농산어촌과 도서 지역 학생들을 위해서는 학교 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직업계고에서는 기간 집중이수제를 활용해 온라인 개학 시기에는 전공교과 이론수업을, 등교 후에는 실습수업을 하기로 했다. 

 

한국교총은 이날 교육부의 발표에 대해 “학생·교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학습 공백과 학사일정 차질, 입시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당국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특히 개학 연기에 대해 “학교는 지역사회 감염이 통제 수준으로 낮아지고 일정 기간 안정화 된 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입시 일정을 순연한 부분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교총은 “수험생이 빠듯한 입시 준비 기간으로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해야 하고, 학교도 수시 일정을 맞추는데 고충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온라인 개학에 대해서는 정부와 교육 당국의 철저한 보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교총은 특히 “초등 저학년, 맞벌이 부부 자녀, 농산어촌 및 도서벽지 학생, 조손·다자녀·다문화 가정 자녀, 장애 학생 등은 온라인 수업 활용에 격차가 예상된다”며 “온라인 수업이 오히려 교육격차를 초래하지 않도록 정부와 교육 당국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총은 “초유의 온라인 개학에 혼란·부담이 크고, 여러 한계와 문제에 부딪칠 수밖에 없다"며 “그렇기에 학교와 교원에게 책임을 떠넘길 것이 아니라 정부와 교육 당국이 분명하고 실현 가능한 대책을 제시하고, 이행을 위한 지원행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