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1.6℃
  • 연무서울 17.4℃
  • 박무대전 18.2℃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25.0℃
  • 박무광주 17.6℃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18.0℃
  • 박무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16.4℃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1.3℃
  • 맑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한교닷컴 e리포터로 활동중인 장세진 평론가는 최근 영화에세이 ‘한국영화 톺아보기’(해드림출판사, 값20,000원)를 펴냈다. 온라인과 전국 대형 서점에서 시판중인 ‘한국영화 톺아보기’는 영화 이야기로만 국한하면 11번째, 문학평론집이나 산문집 등 다른 장르들까지 망라하면 47권째(편저 4권 포함) 펴내는 장세진 지음의 책이다. 지난 해 1월 산문집 ‘진짜로 대통령 잘 뽑아야’ 이후 1년 5개월 만에 펴낸 책이기도 하다.

 

장세진 평론가가 펴낸 ‘한국영화 톺아보기’에는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과 아카데미 4관왕 차지로 세계영화사를 새로 쓰거나, 무려 1626만 명 넘는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들인 ‘기생충’ㆍ‘극한직업’부터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으로 대박을 터뜨리거나 화제를 몰고온 ‘노무현입니다’ㆍ‘천안함 프로젝트’까지 모두 114편의 한국영화 이야기가 114장 사진들과 함께 실려 있다.

 

4부로 나누어져 있는 114편 글은 편당 200자 원고지 10장 안팎의 한국영화 이야기다. 이미 한교닷컴 등 여러 매체에 발표한 제1~2부와 달리 3~4부의 처음 선보이는 글들은, 굳이 말하자면 영화평이지만 다른 평론가의 그것들과 차별화된 특징이 있다. 영화나 감독, 또는 배우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 후 본론으로 들어가 실제비평하는 식이다.

 

따라서 무슨 학문적 분석이나 기기학적 접근의 어려운, 그래서 무슨 말인지 도통 이해되지 않는 여느 평론집들과는 거리가 먼 책이라 할 수 있다. 이를테면 중ㆍ고 학생만 되어도 누구나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을 찍은 책인 셈이다. 이는 다른 영화평 책들과 차별화된 ‘한국영화 톺아보기’의 특장(特長)이라 할만하다.

 

장세진 평론가는 2016년 2월 한별고등학교 교사로 퇴직하고 같은 해 5월 교원문학회를 창립, 초대회장을 역임했다. 처음부터 부족한 교원문학회 운영비를 사재로 충당하는 발행인을 맡고 있는 저자는 1983년 방송평론, 1985년 영화평론, 1989년 문학평론에 당선한 이래 방송⋅영화⋅문학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왕성한 비평활동을 펼치고 있는 중견평론가이기도 하다.

 

한편 장세진 평론가는 그 동안의 활발한 저술활동을 인정받아 전북예술상(문학,1998)⋅신곡문학상(2001)⋅전주시예술상(영화,2002)⋅공무원문예대전 행정자치부장관상(저술,2003)⋅전국지용백일장대상(2004)⋅한국미래문화상대상(2005)⋅단국대학교교단문예상(2010)⋅전북문학상(2011)⋅동해예술인창작지원금(2013)⋅연금수필문학상(2018)⋅충성대문학상(소설,2018)⋅교원문학상(2020) 등을 수상했다.

 

또한 학생들 특기⋅적성교육에 남다른 열정을 바쳐 지도한 공적을 인정받아 교육감, 대학교총장, 교육부총리의 지도교사상을 여러 차례 수상했다. 2014년엔 대통령상을 수상한 제자의 추천으로 스승의날기념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고, 2015년 마침내 제25회 남강교육상을 수상하는 등 여느 문인들과 다른 교사로서의 이력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