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8 (월)

  • 맑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31.8℃
  • 맑음서울 29.8℃
  • 맑음대전 30.5℃
  • 맑음대구 32.0℃
  • 맑음울산 27.6℃
  • 맑음광주 31.6℃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31.5℃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7.1℃
  • 맑음보은 29.5℃
  • 맑음금산 29.6℃
  • 맑음강진군 30.4℃
  • 맑음경주시 33.0℃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자녀와의 갈등? 부모가 먼저 변해야

교직 생활을 중학교에서 시작했고 고등학교에서도 근무한 적이 있어서 제자들이 모두 십대 청소년들이었다. 귀여운 중1부터 새침한 여고생들, 덩치가 크고 억센 남고생들까지 십대 초반부터 후반에 이르는 다양한 학생들을 지도했다. 그래서 마음속에 내 자식이 십대가 되면 그들을 가르쳤던 경험이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었다.
 

그런데 건강상의 문제로 교직을 떠나 자식 교육에 전념하는 엄마가 돼보니 전심전력을 다하는데도 자녀 교육이 쉽지 않았다. 중1까지는 심성 곱고 성실한 아이여서 호흡이 척척 잘 맞았는데 사춘기가 되면서 부모에게 반감을 드러내고 남처럼 냉정하게 행동했다. 교직에 있을 때 수많은 사춘기 학생들을 가르쳤건만 엄마로서 사춘기 자식을 대하기가 그토록 힘들 줄이야…. 사춘기 시작단계의 제자들, 절정에 이르러 얼굴에 불만이 가득했던 제자들, 그리고 끝단에서 숙연해진 제자들…. 사춘기 청소년들과 함께 한 세월이 얼만데, 내 자식 하나를 감당하지 못해 야단치고 다투면서 갈등하게 될 줄은 몰랐다.

 

자식에 대한 욕심·집착 때문

 

교사 출신 엄마로서 자녀 교육을 잘 할 것이라고 주변에서도 기대했고 본인 자신도 철석같이 믿었는데 현실은 너무도 달랐다. 자식의 돌변한 행동과 태도를 도저히 이해도 납득도 할 수 없었고 ‘내가 너를 어떻게 키웠는데…’하고 서운해 하면서 훈계하고 다그쳤다. 그러나 이런 훈계는 아무런 소용도 없었고 오히려 갈등이 더욱 심화됐다. 
 

원인이 무엇일까? 전적으로 자식의 태도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좀 더 솔직히 말하자면, 부모가 자식에 대해 품어 왔던 욕심과 집착 때문일 것이다. ‘내 자식이라면 이 정도는 돼야 해’ 혹은 ‘엄마가 교사 출신인데 우리 아이의 행동이 반듯해야 하고 공부도 잘해야 하고’ 등 자식에 대한 높은 기준을 마음속에 두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아이가 사춘기가 돼 자기 주관이 생기고 독립을 갈구하며 간섭과 감시를 거부하면서 부모의 눈에 차지 않는 행동을 하자 기대가 무너지고 실망하게 되는 것이다. 한편, 자식의 입장에서는 기대와 기준이 너무 높은 부모에게 부담감과 갑갑함을 느끼고 더욱 반항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야단·훈계보다 긍정적 수용을

 

자식과 숱한 갈등을 겪고 난 후에야 뒤늦게 깨달은 것이 있다. 사춘기에 변해 버린 자식의 행동과 반항적인 태도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이에 대한 엄마로서의 반응이 문제였음을. 자식이 자유를 갈구하고 부모의 간섭이나 잔소리를 극도로 거부할 때에, 아이에게 자유의 범위를 좀 더 넓혀주면서 너그럽게 대해 주었어야 했다. 사춘기 자녀와의 갈등에서 우리 부모들이 놓치고 있는 것이 바로 이점이다. ‘너의 행동이 내 마음에 들지 않고 나를 화나게 해. 너 때문에 가정불화가 생겼으니까 네가 바뀌어야 해’ 라는 사고방식으로는 절대로 갈등을 완화시킬 수 없다. 

자식의 행동을 원래의 모범적인 모습으로 되돌리려고 야단치고 훈계할 것이 아니라 우리 부모가 먼저 변해야 한다. 자식에 대해 품었던 욕심과 집착을 내려놓고 자식의 행동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부모가 자식을 긍정적으로 수용해 주면 반항적이던 자녀의 태도가 조금씩 누그러지고 소원했던 사이가 회복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