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4℃
  • 맑음강릉 23.9℃
  • 구름조금서울 25.5℃
  • 흐림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23.3℃
  • 구름조금울산 22.7℃
  • 흐림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24.8℃
  • 흐림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2.6℃
  • 흐림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2.1℃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또 평가예요?”
“얘들아 평가 준비하자”라는 말에 돌아오는 아이들의 볼멘소리에 머쓱해진다. 2주 만에 등교해 거의 교과 시간마다 수행평가를 하니 “또…”라는 볼멘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다. 마스크를 쓰고 등교하고, 마음대로 웃고 떠들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아이들도 이해하고 수행평가에 참여한다. 이런 모습에 안타까움과 안쓰러움이 동시에 든다. 
 

교육청 차원에서 두 차례에 걸쳐 수행평가의 비중을 낮춘다는 지침을 내렸다. 하지만 학생들은 지필 평가 기간을 포함한 3주간의 등교 기간에 12개 교과의 수행평가를 치러야 하는 상황이다. 자유학기제 탓에 평가에 익숙하지 않은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은 부담이 더욱 크다. 

 

학생도 교사도 부담

 

교사도 부담을 느끼기는 마찬가지다. 지침 변경으로 수행평가 비율은 10%로 낮췄지만, 많은 교과가 수행평가의 비중을 90%로 낮추지는 못했다. 단 한 번의 지필 평가로, 단 한 번의 수행평가로 학생들의 성적을 산출해 진학을 위한 자료로 사용한다는 것이 어렵고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언론과 리서치에서 원격수업이 학생들의 교육격차를 발생시킬 것이라고 예견했다. 그동안 학교의 중요한 역할과 기능 중 하나가 사회적 격차를 줄이는 것이었다. 관념적으로만 인식하던 개념을 가시적으로 확인시켜 준 사건이 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이 아닐까.

 

사회적 격차에 따른 교육의 격차, 이것은 진로와 진학으로 이어질 것이기에 교사의 고민은 더욱 깊어진다. 이 시기에 교사에게 주어진 평가자의 역할이 고역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교실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사회적 격차를 줄여가며 평가하여 진학시켜온 교사에게, 교사의 손이 닿지 않은 부분에 대한 평가는 고민과 부담의 지점이 아닐 수 없다. 
 

물론 교사들 역시 원격수업을 통해 이것을 해결해보고자 노력하고 있다. 교육부가 흩뿌리듯 학교에 던져주는 역할들을 잘 수행하기 위해 갖은 애를 쓰고 있지만, “우리 애가 온라인 중독이 돼가고 있어요”라는 부모님들의 하소연을 듣고, 무기력해져 가는 아이들을 만나면 힘이 빠질 수밖에 없다. 

 

사회적 격차로 이어질까 우려

 

3주의 출석 기간에 학교는 방역에 힘쓰면서도 수업, 평가 등 밀도 있게 지도하려고 애쓰고 있다. 하지만 필자는 그 기간은 평가에 좀 더 무게가 실려있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수업을 통해 사회적 격차를 메우고 싶지만, 현실적으로는 교육격차를 줄이지 못한 채 평가를 우선 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사실 대면 개학의 필요성이 여기에 있다는 것도 부정할 수 없다. 
 

벌써 다음 학기에 대한 걱정이 앞선다. 극적으로 지금의 상황이 나아질 것 같지 않아 답답한 마음이 크다. 교육 당국의 희망처럼 학생들이 에듀테크를 기반으로 한 수업을 온라인으로 받으며 4차 산업 시대를 선도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믿고 싶지만…. 교육격차와 평가, 진학으로 이어진 사회적 계층의 재생산에서 어떻게 희망 사다리의 역할을 해낼 것인지, 갈피를 잡지 못하는 학교 현장의 고민은 깊어만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