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3.4℃
  • 흐림서울 25.9℃
  • 흐림대전 26.0℃
  • 흐림대구 32.2℃
  • 구름많음울산 32.4℃
  • 흐림광주 27.5℃
  • 흐림부산 28.1℃
  • 흐림고창 28.7℃
  • 제주 31.0℃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2.3℃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정책

수능 감독관 의자 제공 및 감독관 확대 촉구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정적 감독 수행 위해 고충 경감 방안 마련해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올해 12월 3일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입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감독관에게 키 높이 의자와 같은 편의시설을 제공해줄 것을 촉구했다.

 

수능 감독관은 4차시(5차시 시행교는 5차시) 중 3차시의 감독을 대부분 수행한다. 따라서 두  교시 이상 연속으로 감독할 경우 4시간이 넘도록 부동의 정자세로 감독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실정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우려로 마스크 착용과 더불어 책상마다 가림막이 세워지고, 적절한 거리 유지를 위해 한 교실에 수험생 수가 24명으로 제한되는 등 수험생들에게도 예민하고 특수한 상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득구 의원은 “수능 감독관은 부정행위 감독뿐만 아니라 시험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수험생들을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하는 만큼 심리적 부담감이 크다”며 “수능 감독관 의자 제공은 안정적인 감독 수행을 위한 기본적인 조치이며 이는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사항으로 고려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또 강 의원은 “전례 없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시험장이 확충되면서 기존 중·고등학교 교사들의 수능감독만으로는 수험생에게 발생할 여러 예기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어렵다”며 “수능 감독관 인력을 보강해 원활히 시험을 진행하고 수험생에 대한 세심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6일 2021학년도 수능과 관련, 편의시설 제공 방안을 시도교육청과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