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9.5℃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22.6℃
  • 흐림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교실 창가에서] 나는 교육 디자이너다

4차산업 시대가 도래했다. 인공지능으로 대표되는 IT 기술이 우리 생활을 편리하게 만들어줄지라도 사람의 감성을 따라 하지는 못 한다. 감동이 마음을 움직이게 하기 때문이다. 보건교사로 25년, 장학사로 7년, 교감 3년, 교장 1.5년. 교직에서 36.5년 동안 마음을 움직이기 위해 애썼다. 교육도 우리의 체온이 36.5도인 것처럼, 사랑을 담아 디자인할 때 감동을 주기 때문이다. 

 

보스보다는 리더

 

권력을 과시하는 보스가 아닌 조직의 한가운데서 구성원의 능력을 끌어내는 조정자로서 리더가 되려고 했다. 조정의 핵심은 양팔 조정. 훈계와 사랑의 양팔을 사용해 방향을 조정해야 했다. 의사결정을 할 때는 다양한 구성원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반영했다. 서로 다른 주장을 하는 조직의 갈등은 ‘그럴 수도 있겠네’ 공감하며 인정했더니, 스스로 답을 내고 갈등은 눈 녹듯 사라지는 경험을 했다. 덕분에 교직원 100여 명이 한 울타리에서 사는 우리 학교는 관계로 인한 모난 소리가 나지 않는다. 
 

올해 1학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교육과정에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학교 업무에 있어서 방역이 우선된, 한 번도 겪지 못한 일에 맞닥뜨렸다. 의기 전략은 ‘시스템화’였다. 방역에 초점을 둔 교육과정은 지금까지의 해왔던 시스템을 반대로 돌려야 했다. 방역을 우선순위에 두고 모든 직원이 나서서 발열 체크에서부터 일시적 관찰실 운영, 거리두기 생활 습관화 등 학생 안전과 생활지도를 중심으로 시스템을 만들어나갔다. 

 

위기상황에도 포기하지 않아야

 

교육의 본질은 ‘한 명도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위기상황에도 다르지 않다. 교실 적응이 힘든 학생들을 위해 학교 안 학교, ‘돌샘 디딤돌 클래스’를 디자인하고 운영한 이유다. 학생들이 자유롭게 진로를 탐색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학교 사택을 활용해 가정형 학습장을 지원하고 따뜻한 성품을 지닌 외부 강사들을 초청, 공감과 사랑을 바탕으로 지도할 수 있게 했다. 동물농장, 꽃밭 가꾸기, 광목천에 물들이기, 장미 케이크 만들기, 도자기 만들기, 보컬 수업 운영 등 학생 개개인이 내면을 표출할 수 있도록 내용을 구성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변화는 놀라웠다. 자기성찰 시간에 흘러내리는 촛농을 보면서 눈물을 찍어내는 아이들도 있었다. 돌샘 디딤돌 클래스에 참가했던 학생들은 온라인 수업 기간에도 그 자체를 즐겁게 여기고 있다. 
 

장학사로 근무할 때는 언어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이버 언어폭력 예방 창작곡 대회를 전국단위로 개최했다. 수상작은 교육부를 통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보급했고, 휴대전화 벨 소리로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캠페인의 메시지가 생활 속에 스며들게 하려는 목적이었다. 
 

선생님들이 행복해야 아이들도 행복하다. 집보다 즐거운 학교 환경을 만들었다. 창이 트인 예쁜 공간에 소통의 테이블과 커피메이커를 들이고, 언제나 향기 짙은 커피를 지원했다. 선생님들이 아이들에 대한 걱정과 고민에서 벗어나 힐링할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선생님이 행복하니, 학생들의 인성과 학력은 향상됐다. 학교폭력은 낮아졌고, 좋은 학교라고 알려지기도 했다. 해마다 학생 수가 늘어나 올해만 한 반이 늘어난 결과를 가져왔다. 
 

마음을 움직이게 만드는 감동, 학교에서 감동을 만들어내는 건 리더인 교장의 역할이다. 그래서 나는 스스로 교육을 디자인하는 교육 디자이너라고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