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1.5℃
  • 맑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4.8℃
  • 구름조금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뉴스

'수능감독관 의자 배치' 결정… 교총 "환영"

교육부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 발표
서명운동, 교섭 등 교총의 전방위 활동 결과
"장시간 서서 감독하는 교사 부담 덜어줄 것"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에 수능 감독관에게 의자를 제공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교육부는 28일 수능 감독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의자를 배치하고, 감독관 유의사항을 통해 부정행위를 방지하는 데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한국교총은 29일 이같은 교육부의 발표에 "교총이 줄기차게 요구해 온 수능 감독관 의자 배치를 반영한 데 대해 환영한다"면서 "장시간 꼬박 서서 수능 감독을 해야 하는 교사들의 부담이 덜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교총은 수능 감독관이 장시간 서서 감독하면서 겪는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키 높이 의자를 제공해달라고 요구해왔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수능 감독교사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지난해부터 서명운동, 교육부와의 교섭합의, 건의서 전달 등 전방위 활동을 전개해왔다"며 "수능 감독의자 배치가 관철돼 현장의 애환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수능 2교대 감독 △수능 분쟁에 대한 법률적, 재정적 지원 방안이 마련되지 않은 점은 아쉽다고 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도 주문했다. 교사들의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해 감독교사는 수능 전 일정 기간동안 재택수업을 할 수 있게 하고, 기저질환 교사의 수능 감독관 배제, 마스크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교총은 "올해는 수능 감독교사가 대폭 늘어나 특히 어려움이 크다"면서 "특히 시험실 감독을 교사에게만 의존, 종용하는 것은 학교 방역과 교사 안전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는 만큼 외부 보건인력 등을 일부 투입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