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조금서울 21.1℃
  • 맑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6℃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3.4℃
  • 맑음고창 21.1℃
  • 구름조금제주 22.9℃
  • 맑음강화 19.5℃
  • 구름조금보은 21.1℃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책

올해 초등임용 여성합격비율 70% 사상 최고

여초 쏠림 더 심해지는 초등학교... 男 선생님 22.9%에 불과

올해 초등임용시험 여성 합격자 비율 70% 사상 최고 수치 

전체 초중고 교원 남녀 성비 불균형 심각, 최근 5년간 전체 남교사 줄어

초등 23.1% → 22.9%, 중학교 31.4% → 29.5%, 고등학교 49.9% → 45.2%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배준영 의원(국민의힘,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초등 임용시험 합격자 성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초등교원임용시험 합격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국 평균 70%로 사상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과거 2015년 64%에서 2016년 65%, 2017년 67%, 2018년 68%, 2019년 69%로 꾸준히 격차를 보인 ’초등 임용시험 합격자 남녀 성비 비율‘이 올해에는 처음으로 70%를 넘어서 일선 학교의 여초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90%), 대전(89%), 세종(88%), 부산(80%), 경기(79%), 대구(78%) 등 광역시급 이상의 대도시와 수도권 지역의 여성 초등교원 임용 비율이 평균 대비 월등하게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의 경우 올해 전체 합격자 중 90%가 여성교원으로 남자교원은 10명 중 1명에 해당하는 10%에 불과했고, 대전의 경우 올해 전체 합격자 28명 중 남자교원은 단 3명 뿐이다. 
 
한편 교육부가 제출한 ’최근5년간 초중고 교원의 남녀 비율‘ 통계자료에 따르면 2020년 현재 전체 초등교원 중 남자교원 비율은 22.9%로 2015년 23.1%를 기록한 이래로 감소 폭을 보였고, 중학교의 경우 2015년 31.4%에서 29.5%, 고등학교의 경우 2015년 49.9%에서 45.2%로 감소 폭을 보여 전체 학교 현장에 남자교사가 매우 심각하게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배준영 의원은 “자유학기제, 자유학년제 운영 등으로 외부활동이 늘어나 교내외 남자교사의 역할이 늘어나고 있지만, 학교현장에서의 남자교사 부족 문제는 쉽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부족한 남자 교사를 충원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계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배 의원은 “초중고교는 학생들의 인성이 형성되는 가장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교단의 성비 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시급하게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며, “교육공무원법 등은 양성평등채용목표제를 실시하면서 적용대상을 ’대학교원‘으로 한정하고 있어, 초중등 교원까지 확대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