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3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4℃
  • 구름많음강릉 16.8℃
  • 구름많음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4℃
  • 흐림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22.1℃
  • 흐림고창 17.0℃
  • 구름많음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8.9℃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6.6℃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책

교직원공제회, 2년간 일본 전범기업 57억 투자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가 문재인 정부 들어 최근 2년 동안 해외주식투자에서 일본 전범기업에 57억 원을 (위탁)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포항시남구울릉군)이 13일 한국교직원공제회로부터 제출받은 ‘일본 전범기업 투자 현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이후 2018년 22억, 2019년 35억 원으로 2년간 총 57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직원공제회는 이전 정부였던 2016년, 해외주식투자금액은 총 6,586억 원에 달했으나 일본 전범기업 투자는 없었다. 2017년 정권교체 시기에도 총 투자금액 9,855억 중 전범기업 투자금액은 제로였다.

 

그러나 2018년에는 히타치, 스미토모 미쓰이, 미쓰비시상사, 다이킨공업, 산큐 등 10개의 전범기업에 22억을 투자하였으며 2019년에는 히타치, 스미토모 미쓰이, 다이와 하우스, 산큐, 도카이여객철도 등 35억원을 투자했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前이사장을 비롯한 상임감사가 모두 캠코더(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 인사로서 문재인 정부의 ‘NO일본’ 기조에도 불구하고 투자금액을 증가시켰다는 점에서 논란이 증폭될 전망이다.

 

김병욱 의원은 “어제 한 작가는 일본에서 대학만 나와도 친일이라고 했는데 이렇게 전범기업에 투자하면 그보더 더한 친일 단체 아니냐”며 “교직원공제회가 교직원의 땀과 열정이 담긴 자금으로 일본 전범기업에 대해 투자했다는 사실에 교사들을 비롯한 국민들이 어떻게 평가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