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7.6℃
  • 흐림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21.0℃
  • 흐림고창 17.5℃
  • 맑음제주 20.9℃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3.6℃
  • 구름조금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책

“내년 예산의 0.63%면 반값등록금 실현 가능”

조경태 의원, 사립대 등록금, 연평균 748만원… OECD 최고 수준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국회 교육위원회, 부산 사하을)은 13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반값등록금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질책했다.

 

현재 우리나라 사립대학의 등록금은 연평균 748만원, 4년간 약 3,000만원으로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에 속하고 있는 가운데, 2006년부터 정치권에서는 반값등록금을 꾸준히 공약으로 내세워왔다.

 

하지만 14년 동안 반값등록금 실현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어 이번에도 속은 것이냐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조경태 의원에 따르면 반값등록금을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재원은 약 7조 5,000억원으로 현재 국가가 매년 부담하는 국가장학금 4조원과 함께 내년 예산 555조원의 0.63%인 3조 5,000억원의 추가 재원만 있다면 충분히 실현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 의원은 “제대로 된 천연자원이 없는 우리나라의 경우 인적자원에 대한 투자가 매우 중요하다”며 “고등교육 예산을 대폭 확대해 반값등록금을 실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생들이 등록금 걱정을 덜고 학업에 집중 할 수 있도록 반값등록금 법률안을 대표발의 할 예정이다”며 반값등록금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