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2.1℃
  • 박무서울 9.8℃
  • 박무대전 7.0℃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6℃
  • 흐림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조금보은 2.9℃
  • 맑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학생과 학부모와의 소통을 강화하자

요즈음 살아가는 나의 모습을 돌이켜본다.

 

‘나는 얼마만큼 주변 사람들과 따뜻한 인간미를 나누며 살고 있을까? 만나고 헤어지는 아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며 소통하고 있을까?

 

최근 코로나 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었다. 지금 우리 사회는 코로나 19로 사람들의 마음이 꽁꽁 얼어붙은 것 같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되 마음만은 가깝게’라고 하지만 그게 그리 쉽지 않다.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Out of sight, out of mind)'는 서양 속담이 괜히 생겨난 게 아닌 것 같다. 그러나 이러한 때일수록 이전 보다 더 많이 전화로라도 수다를 떨고 SNS상으로도 소통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인간은 결코 홀로 살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가 생길만큼 코로나가 장기화됨에 따라 마음 챙김도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할 때가 왔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장기화하고 집에 갇혀 지내면서 사회적 고립감이 증대돼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으로 이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특히 1인 가구는 더욱 큰 고립감을 느낄 수 밖에 없다.

 

이제는 너나할 것 없이 하나의 상생전략으로 서로 양보하고 먼저 인사하고 베풀어야 할 때가 도래한 것이다. 온라인 수업으로 학생들을 보는 날이 적었던 만큼 이전보다 더 학생과 학부모와의 소통을 강화할 때이다.